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U23 아시안컵 우승할 이유 또 생겼다…파리 올림픽서 '최상의 조'로 직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FA, 이미 AFC로부터 조추첨 배정 방식 공문 받아

아시아 챔피언, 이스라엘·파라과이·말리와 한 조

뉴스1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 이영준이 1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B조 조별리그 1차전 UAE와의 경기를 마친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축구협회 제공) 2024.4.1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사상 첫 '올림픽 10회 연속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파리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하는 U23 아시안컵에서 우승해야 하는 이유가 또 생겼다. 3위까지 본선에 직행하지만, 우승을 해야 본선에서 비교적 쉬운 조에 들어갈 수 있다.

18일 아시아축구연맹(AFC)에 따르면, 파리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의 아시아 팀 편성은 2024 카타르 AFC U23 아시안컵 최종 순위를 따르기로 했다.

지난달 21일 열린 파리 올림픽 본선 조 추첨에서, 아직 진출 팀이 정해지지 않은 아시아 팀들은 '아시아1', '아시아2' '아시아3' 등으로 임의 표기됐다. 그 때문에 본선 진출 팀 중 정확하게 어떤 팀이 아시아 1·2·3에 해당하는지 불분명해 혼란이 있었다.

FIFA는 역대 올림픽 본선 성적 포인트를, AFC는 지난 올림픽 성적을 기준으로 삼겠다고 하는 등 두 기관의 계획도 달랐다.

뉴스1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1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B조 조별리그 1차전 UAE와의 경기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축구협회 제공) 2024.4.1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관련해 AFC가 FIFA에 공식 질의한 결과, FIFA는 이번 대회 성적순으로 순위를 부여해 조를 배정을 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대한축구협회(KFA) 관계자 역시 18일 '뉴스1'에 "이번 대회가 열리기 전 출전팀들이 AFC로부터 본선 조 배정 방식과 관련한 공문을 받았다. 성적 순서대로 아시아1, 아시아2, 아시아3에 배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U23 아시안컵서 우승할 경우, 트로피와 함께 파리 올림픽 대진도 수월해지는 혜택이 뒤따른다.

조 추첨 결과에 따라 1위 팀은 파라과이, 말리, 이스라엘이 기다리는 비교적 수월한 D조에 합류한다.

이 밖에 2위 팀은 스페인, 이집트, 도미니카 공화국이 있는 C조에, 3위 팀은 아르헨티나, 모로코, 우크라이나가 속한 B조에 각각 배정된다.

4위 팀은 아프리카 기니와의 대륙 간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할 경우 개최국 프랑스를 포함해 미국과 뉴질랜드가 버티는 A조에 배정된다.

한국은 UAE와의 1차전서 1-0으로 승리, 기분 좋은 출발과 함께 파리 올림픽 티켓을 향해 출발했다.

주장 변준수(광주)는 대회를 위해 출국할 당시 "올림픽 본선 진출을 따는 건 물론 U23 아시안컵 우승까지 일구고 돌아오겠다"고 출사표를 바쳤다.

뉴스1

2024 파리 올림픽 남자축구 종목 아시아 예선을 겸하고 있는 이번 대회는 16개 팀이 4개 팀씩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토너먼트를 거쳐 우승팀을 가린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re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