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정관장 잔류 선택한 박은진 "돈보다 중요한 팀 분위기…다음 시즌엔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생애 첫 FA 자격 얻어 원소속팀과 3년 재계약

"배구 즐거워…봄배구 경험, 좋은 자양분 될 것"

뉴스1

여자 프로배구 정관장과 재계약을 맺은 박은진.(정관장 배구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생애 처음으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국가대표 미들블로커 박은진(24‧정관장)이 돈보다 팀 분위기가 구단 선택에 중요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 청소년 체육부 산하 '스포츠 기금 및 경영관리기관'(LPDUK) 초청으로 동료들과 함께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박은진은 17일(현지시간) 공동취재단과 만나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한 구단도 있었다. 하지만 고희진 감독님과 코칭스태프, 동료와의 신뢰 등이 잔류 결정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생애 첫 FA 자격을 얻은 박은진은 원소속팀 정관장과 최대 3억5000만원(연봉 3억원‧옵션 5000만원)에 3년 계약을 체결했다.

박은진은 "부모님께 돈보다 더 중요한 게 있다고 배웠다. 돈을 많이 받으면 좋지만, 즐겁게 배구하는 데 부담이 되지 않는 선에서 계약하는 게 좋다고 말씀하셨다"면서 "나도 공감을 많이 했다. 올해만큼 배구가 재밌다고 느껴본 적이 정도로 팀의 분위기와 코치진, 선수들이 너무 좋아 재계약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뉴스1

인도네시아에서 훈련 중인 박은진.(정관장 배구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시즌 박은진은 데뷔 후 처음으로 봄 배구를 경험했다. 메가왓티 퍼티위(등록명 메가), 지오바나 밀라나(등록명 지아) 외국인 쌍포와 함께 박은진, 정호영의 '트윈 타워'가 맹활약한 정관장은 2016-17시즌 이후 7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박은진은 리그 속공 3위(성공률 50.61%), 이동공격 3위(43.68%), 블로킹 7위(세트당 0.530개)로 활약하며 팀의 중심을 잡았다.

팀 성적과 개인 성적 모두 좋으니 배구가 재미있을 수밖에 없었다. 박은진은 "(미들블로커 출신) 고희진 감독님께 블로킹 등 미들블로커로서의 세세한 부분들을 많이 배웠다"면서 "세터 (염)혜선 언니와도 의사소통을 잘하면서 합을 맞추는 재미도 알았다. 동료들과 운동하는 것 자체가 즐거웠던 시즌이었다"라고 돌아봤다.

선명여고 출신 동기 박혜민과 후배 정호영의 존재도 컸다. 박은진은 "고등학교 때부터 봤던 사이라 서로를 너무 잘 안다. 같이 있으면 정말 편하다"면서 "의지할 수 있는 사람들이 옆에 있다는 게 너무 행복한 일이라는 걸 다시 한번 느꼈다. 두 선수 덕분에 한 시즌을 즐겁게 보냈고, 정관장에 남아야겠다고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박은진은 고희진 감독에게도 감사의 뜻을 표했다.

박은진은 "올스타 휴식기 때, 감독님께서 선수들에게 아침에 좋은 영상이나 명언을 들으면서 하루를 시작하는 걸 추천해 주셨다. 그 습관을 들이면서부터 마음이 차분해지고 팀원들과도 단단해진 것 같다. 그때부터 팀도 상승세를 탔다"라고 돌아봤다.

정관장에 잔류한 박은진은 지난 시즌 좋았던 분위기와 마음가짐을 다음 시즌으로 이어가고자 한다.

박은진은 "지난 시즌 초반에 흔들리고 후반에 잘해서 봄 배구에 진출했다. 새 시즌엔 꾸준히 잘 한다면 우승도 노려볼 수 있을 것 같다"면서 "비록 플레이오프에서 패했지만 (부상 등) 안 좋은 상황에서 흥국생명을 한 차례 이기는 등 봄 배구 경험을 했다는 것 자체가 좋은 자양분이 될 것이다. 다음 시즌엔 꼭 챔피언 결정전까지 가서 우승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dyk0609@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