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강승윤·로이킴·허각 '슈스케2' 동료들의 '애끊는' 故 박보람 추모 [N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슈퍼스타K2’ 출신 가수 고(故) 박보람의 발인이 엄수된 가운데 가수 로이킴(왼쪽부터), 위너 강승윤, 박재정이 고인을 애도하고 있다. 故 박보람은 지난 11일 오후 9시 55분께 지인들과 모임 중 화장실에서 쓰러진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향년 30세의 나이로 숨졌다. 2024.4.17/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가수 박보람이 갑작스럽게 사망한 가운데, 강승윤 로이킴 허각 등 '슈퍼스타K2' 동료들은 애끊는 심정으로 고인을 떠나보냈다.

박보람은 지난 11일 밤 경기 남양주시 소재 지인 A 씨(여성)의 집에서 A 씨, B 씨(여성)와 함께 술을 마시다가 화장실로 간 뒤 쓰러졌다. A 씨 및 B 씨는 119와 경찰에 신고, 구급대가 박보람을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같은 날 오후 11시 17분께 숨졌다.

이후 부검이 진행됐다. 15일 박보람 소속사 제나두엔터테인먼트는 "박보람의 사망 원인을 명확히 확인하기 위해 이날 오전 부검이 진행됐다"라며 "타살 흔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확한 부검 결과는 추후 유가족에게 전달될 예정"이라고 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박보람은 타살은 물론, 자살 흔적 역시 발견되지 않았다.

뉴스1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슈퍼스타K2’ 출신 가수 고(故) 박보람의 발인이 엄수된 가운데 가수 허각이 헌화하고 있다. 故 박보람은 지난 11일 오후 9시 55분께 지인들과 모임 중 화장실에서 쓰러진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향년 30세의 나이로 숨졌다. 2024.4.17/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검 직후이자 사망 4일 만인 15일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는 박보람의 빈소가 차려졌다. 지난 2010년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2'에 함께 출연하면서부터 박보람과 인연을 맺은 가수 허각은 빈소에 가장 먼저 달려왔다. 허각은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빈소에 머물려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가요계와 연예계의 많은 동료들도 빈소를 찾아 고인의 갑작스러운 사망을 애도했다.

발인식에도 '슈퍼스타K2' 출신 동료들인 허각 로이킴 강승윤 등은 함께했다. 박재정 허영지, 고은아 및 자이언트 핑크 등도 고인의 발인식에 함께 했다.

특히 강승윤 로이킴은 직접 운구에도 참여했으며, 허각은 헌화하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뉴스1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슈퍼스타K2’ 출신 가수 고(故) 박보람의 발인이 엄수된 가운데, 가수 박재정, 위너 강승윤, 로이킴이 운구하고 있다. 故 박보람은 지난 11일 오후 9시 55분께 지인들과 모임 중 화장실에서 쓰러진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향년 30세의 나이로 숨졌다. 2024.4.17/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발인식을 마친 뒤 강승윤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못 해줘서 미안한 게 너무 많다, 그래도 항상 예쁘게 웃어주던 우리 보람이, 나중에 다시 만나면 더 잘할게, 그동안 부디 행복하게 지내고 있어"라는 글로써 고인을 다시 한번 추모했다.

로이킴 역시 18일 인스타그램에 "거기 가선 아프지 마라, 거기 가선 애쓰지 말라, 네가 가장 기분 좋을 때 감사함 가득했던 그 미소만 꼭 머금고 살아라"라며 "난 이렇게 돌로 살다 철저하게 하던 대로 살다가 거기 가면 그때 널 다시 만나 울련다"라며 박보람을 재차 기렸다.

뉴스1

15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가수 고 박보람의 빈소에 고인의 영정사진이 놓여 있다. 2024.4.15/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reeze5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