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이강인 이어 김민재도?' 전문 통계 매체들, 줄줄이 아스널전 벤치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김민재는 이번에도 벤치에 앉는 걸까.

바이에른 뮌헨은 18일 오전 4시(한국시간) 독일 뮌헨에 위치한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릴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아스널과 맞붙는다. 지난 1차전 뮌헨과 아스널은 2-2 무승부에 그쳤다.

마침내 결전이 임박했다. 토마스 투헬 감독이 이끄는 뮌헨과 미켈 아르테타 감독이 지휘하는 아스널이 준결승행 티켓을 놓고 정면 대결에 나선다.

지난 맞대결은 난타전이었다. 아스널은 전반 12분 부카요 사카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뮌헨은 18분 세르쥬 그나브리 동점골로 반격했다. 뮌헨은 전반 32분 해리 케인 페널티킥(PK) 골로 승부를 뒤집었지만, 아스널은 후반 31분 레안드로 트로사르 동점골로 쫓아갔다. 결국 치열했던 승부는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대한민국 국가대표 센터백 김민재는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투헬 감독은 시즌 초반에 선호했던 김민재와 다요 우파메카노 대신 에릭 다이어와 마타이스 더 리흐트를 중용하고 있다. 이 조합은 직전 쾰른전에도 나왔다.

이번 아스널전도 다르지 않을 거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과 '소파 스코어' 그리고 '옵타' 모두 김민재 제외를 예상했다.

세 매체는 다이어와 더 리흐트가 중심을 이루고, 누사이르 마즈라위와 요슈아 키미히 조합 또는 라파엘 게레이로와 키미히 조합이 가동될 거라 짚었다.

김민재로선 쉽지 않은 나날이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포기할 생각은 없다.

얼마 전 뮌헨 소식을 전하는 '바바리안 풋볼 워크스'는 "몇 주 동안 투헬 감독은 다이어와 더 리흐트 조합을 선호했다. 그 결과 김민재와 우파메카노는 벤치로 내려갔다. 독일 '빌트' 토비 알트셰플에 따르면, 김민재는 출전 시간 부족에도 불구하고 뮌헨에서 편안함을 느끼고 있으며, 투헬 감독 후임이 누구든 선발 자리를 되찾기 위해 노력할 준비가 됐다. 따라서 올여름 이적은 논의할 내용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언급한 통계 매체들이 전망한 것과 달리 김민재가 선발로 출격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김민재는 선발이든 아니든 스스로를 증명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