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여자프로농구, 아시아쿼터 도입...日 국적 한정 최대 2명 보유-1명 출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2023-2024시즌 여자프로농구 올스타 페스티벌에 참가한 일본 선수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자프로농구에도 아시아쿼터가 도입되면서 변화의 바람이 불 전망이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7일 제27기 제1차 임시총회 및 제3차 이사회를 개최하고, 이사 선임 및 변경 등기 건 등을 논의했다.

이번 임시총회에서 KB국민은행 박진영 단장과 신한은행 김광재 단장, 하나은행 김창근 단장, BNK캐피탈 노종근 단장을 이사로 선임했다.

이사회에서는 2024-2025시즌부터 아시아쿼터 도입을 결정했다. 선발 방식은 드래프트로 하며, 구단별 최대 2명 보유, 1명 출전 가능하다.

급여는 샐러리캡에 포함하지 않으며 월 1,000만 원을 지급한다. 2024-2025시즌을 위한 아시아쿼터 선발 대상자는 WK리그 소속 선수를 포함해 일본 국적자로 하며 6월 중 트라이아웃을 통해 선발할 예정이다.

사진=WKBL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