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라이즈 "세번째 컴백, 성장한 모습 보여줄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그룹 '라이즈(RIIZE)'.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2024.04.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결 인턴 기자 = 그룹 '라이즈(RIIZE)'가 컴백 분위기를 예열했다.

17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라이즈는 오는 18일 오후 6시 프롤로그 싱글 '임파서블(Impossible)'을 발매한다. 뮤직비디오는 유튜브 SMTOWN 채널 등을 통해 공개된다.

'임파서블'은 리드미컬한 하우스 비트와 신비로운 분위기의 신시사이저가 특징인 팝 댄스다. 모두 불가능하다고 여기더라도 서로 같은 꿈을 향해 함께 나아가는 순간 불가능은 가능으로 바뀌며, 더이상 불가능이란 존재하지 않는다는 메시지가 담겼다.

앤톤은 감상 포인트를 소개했다. "처음 이 곡을 들었을 때 하우스 비트가 귀에 꽂혔다. '러브 119(Love 119)'이 겨울에 어울리는 노래였다면, '임파서블'은 따뜻한 요즘 날씨에 시원하게 잘 어울릴 것 같다." 소희는 "'임파서블'은 운동할 때 듣기 좋다고 생각한다"며 감상 타이밍을 추천했다. "숨이 차오르는 것 같은 빠른 비트가 러닝머신과 잘 어울리니까, 러닝하면서 '임파서블'을 꼭 들어보세요."

라이즈는 이번 퍼포먼스를 위해 '하우스 댄스' 레슨도 받았다. 원빈은 "새로운 걸 배우면서 라이즈라는 이름답게 또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기대됐다. 멤버들 중 오래 춤을 춘 쇼타로 형이 기본이 탄탄하니 잘 어울렸고, 빠르게 스텝을 밟는 춤이다 보니 은석이형도 가벼운 움직임으로 잘하는 것 같다고 생각했다."

은석은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임파서블' 뮤직비디오를 촬영했다"며 기억에 남은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멤버들이랑 뮤직비디오가 아닌 또 다른 촬영을 위해 요트를 탔던 순간이 제일 생각난다. 날씨도 좋고 요트 위에서 바라본 풍경이 예뻤다."

라이즈의 독자적 장르' 이모셔널 팝'은 멤버들이 겪는 다양한 감정을 음악으로 표현한다. '임파서블' 활동을 준비하면서 어떤 감정을 느꼈냐는 질문에 성찬은 "'불가능이란 없다'라는 문장이 잘 어울리는 곡"이라고 강조했다. "라이즈 활동이 5월 첫 팬콘, 6월 첫 미니앨범 이후에도 이어질 텐데, 저희들도 앞으로 서로만 보면서 달릴 수 있도록 마음의 준비를 하게 만드는 노래인 것 같다. 특히 서로 같은 꿈을 가지고 나아간다면 불가능도 가능하게 만들 수 있다는 메시지가 라이즈의 감정을 대변하고 있다."

쇼타로는 "오랜만에 컴백하니 떨리기도 하지만 너무 보고싶었던 브리즈(BRIIZE·공식 팬클럽명)를 볼 수 있어 기쁘다"고 신곡 발표 소감을 남겼다. 원빈도 "라이즈 스타일의 하우스 음악을 어떻게 봐주실지 기대된다. 열심히 준비한 만큼 음악, 무대, 영상 같은 모든 결과물이 다 잘 나와서 브리즈의 자랑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akkyul@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