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드디어 전력 보강' 강소휘·한다혜 떠난 GS칼텍스, FA 김주향 영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김주향. 한국배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소휘(한국도로공사), 한다혜(페퍼저축은행) 등 이번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전력 누수가 큰 GS칼텍스가 보강에 나섰다.

GS칼텍스는 17일 "생애 첫 FA 자격을 취득한 아웃사이드 히터 김주향(25)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3년, 계약 첫 시즌인 2024-2025시즌 총 2억2000만 원(연봉 1억 5000만 원, 옵션 7000만 원), 2025-2026시즌과 2026-2027시즌 두 시즌 동안 총 2억5000만 원(연봉 1억5000만 원, 옵션 1억 원)에 사인했다.

광주체중, 광주체고를 졸업한 김주향은 2017-2018시즌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3순위로 현대건설에 입단하며 대형 유망주로 기대를 모았다. 2019-2020시즌을 앞두고 FA 고예림의 보상 선수로 기업은행의 유니폼을 입었던 김주향은 2023-2024시즌을 앞두고 FA 황민경의 보상 선수로 다시 현대건설로 이적하며 프로 커리어를 이어왔다.

신장 180cm의 김주향은 공격과 수비를 겸비한 자원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시즌 20경기(53세트)에 출전해 85점 공격 성공률 34.03%, 리시브 효율 27.66% 등으로 활약했다.

이영택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GS칼텍스는 세대 교체를 진행 중이다. 구단 관계자는 "젊고 유망한 아웃사이드 히터 김주향을 영입하며 새로운 날개 공격진을 구축하게 됐다"면서 "GS칼텍스 공격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GS칼텍스에 새롭게 합류하게 된 김주향은 "새로운 팀에서 새로운 도전을 하기로 결정했다"면서 "팀에 하루빨리 적응해서 개인적으로도 성장하고 싶고,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주향은 청평 클럽하우스에 합류해 신임 이영택 감독을 비롯한 팀 동료들과 첫 인사를 나누고 2024-2025시즌을 위한 담금질에 돌입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