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도둑질 당했다…퇴장으로 역적된 바르샤 수비수, 심판 판정 저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이른 퇴장으로 파리생제르맹의 역전극을 막지 못한 바르셀로나 수비수 로날드 아라우호가 심판 판정에 불만을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17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에스타디 루이스 콤파니스에서 열린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FC바르셀로나에 4-1 대승을 거뒀다. PSG는 결국 1,2차전 합산 스코어 6-4로 바르셀로나를 제치고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바르셀로나로선 전반 29분 아라우호의 퇴장이 치명적이었다.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바르콜라를 아라우호가 방해했다는 판정이 나왔다. 주심은 프리킥을 선언했지만, 아라우호가 바르콜라에게 파울을 하지 않았다면 1대1 찬스를 맞이했을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결국 아라우호는 다이렉트 레드 카드를 받았다. 바르셀로나 구단 역사상 챔피언스리그에서 가장 빠른 퇴장이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라우호는 경기장을 빠져나가면서 오른손을 펴고 손목을 비틀었다. 영국 데일리미러에 따르면 이는 '도둑질을 할 때 남미에서 하는 손짓'이다. 아라우호는 이 제스처에 대해 직접 이야기하지 않았지만 남미 출신 아라우호가 심판 판정을 '도둑질 당했다'고 뜻한 것으로 데일리메일은 해석했다.

그러나 경기를 지켜본 리오 퍼디난드는 퇴장 판정이 옳았다고 말했다. 수비수 출신인 퍼디난드는 TNT 스포츠에 "많은 실점이 실수에서 나온다"며 "아라우호는 공을 빼앗겼고 성급했다. 그의 다리가 상대 공격수에게 접촉한 것을 봤을 것이다. 그가 퇴장당한 이유"라고 입을 열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아라우호는 분명히 어깨 싸움이라고 말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수비수와 접촉은 정말 많은 것을 바꾼다. 수비수가 공을 빼앗는 등을 말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함께 경기를 분석한 리버풀 출신 공격수 피터 크라우치는 무승부가 경기 양상을 바꿨다고 바라봤다.

수적 우세를 갖게 된 파리생제르맹은 주도권을 갖고 바르셀로나를 몰아세웠다. 0-1로 끌려가던 전반 40분 동점골을 터뜨렸다. 왼쪽에서 바르콜라가 올린 크로스가 킬리안 음바페를 지나 우스만 뎀벨레 앞에 떨어졌다. 뎀벨레는 슈팅 기회를 놓치지 않고 친정팀을 상대로 동점골을 뽑아 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 9분 파리생제르맹이 합산 스코어를 원점으로 돌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뎀벨레와 아슈라프 하키미를 거친 공이 비티냐에게 연결됐고 비티냐갸 중거리에서 날린 강슛이 바르셀로나 골망에 꽂혔다.

이후 바르셀로나는 차비 감독이 퇴장당하는 악재까지 일어났다. 실점 직후 페널티박스 안에서 일카이 귄도안이 시도한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자 차비 감독은 테크니컬 에어리어 앞에 있던 기물을 걷어찼다. 주심이 차비 감독에게 레드 카드를 꺼내들어 바르셀로나는 감독 없기 경기를 치르게 됐다.

그러면서 경기가 일방적으로 기울었다. 음바페가 3-1을 만드는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합산 스코어를 5-4로 뒤집었고 후반 44분 한 골을 더해 합산 스코어 6-4를 만들어 4강 진출을 결정지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선 10대 선수 세 명이 경기에 선발 출전하는 진풍경도 있었다. 파리생제르맹에선 18세 웨렌 자이레 에메리가 선발로 나섰고, 바르셀로나는 17세 수비수 파우 쿠바르시와 16세 윙어 라민 야말을 선발로 내세웠다. 챔피언스리그 녹아웃 스테이지에서 18세 이하 선수 세 명이 선발 출전한 것은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또 전반 12분 하피냐가 넣은 선제골은 바르세로나가 챔피언스리그에서 터뜨린 역대 600번째 득점이다. 하지만 팀 패배와 탈락에 빛이 바랬다.

1차전에 이어 2차전에서도 득점포를 뿜은 뎀벨레는 친정팀은 울리는 데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번 시즌 3골을 터뜨렸는데 2골이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나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