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이슈 UEFA 챔피언스 리그

[UCL 리뷰] 이강인 13분! '하피냐 선제골→아라우호 퇴장→4연속 득점' PSG, 4-1 승리...PSG 4강 진출 성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가동민 기자=파리 생제르맹(PSG)이 4강 진출에 성공했다.

PSG는 1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에스타디 올림픽 류이스 콤파니스에서 열린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바르셀로나에 4-1로 승리했다. PSG가 합계스코어 6-4로 4강에 올랐다.

[선발 라인업]

홈팀 바르셀로나는 4-3-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하피냐, 레반도프스키, 야말, 페드리, 귄도안, 칸셀루, 쿠바르시, 아라우호, 쿤데, 테어 슈테겐이 선발로 나왔다.

이에 맞선 원정팀 PSG는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바르콜라, 음바페, 뎀벨레, 루이스, 비티냐, 자이르-에메리, 멘데스, 뤼카, 마르퀴뇨스, 하키미, 돈나룸나가 선발 출장했다. 이강인은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리뷰]

경기를 앞두고 여러 매체가 PSG의 예상 라인업을 예측했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킬리안 음바페, 곤살루 하무스, 우스만 뎀벨레, 비티냐, 마누엘 우가르테, 워렌 자이르-에메리, 뤼카 에르난데스, 루카스 베랄두, 마르퀴뇨스, 아슈라프 하키미, 잔루이지 돈나룸마의 선발을 예상했다.

글로벌 축구 매체 '골닷컴'은 음바페, 하무스, 뎀벨레, 비티냐, 파비안 루이스, 자이르-에메리, 뤼카, 베랄두, 마르퀴뇨스, 하키미, 돈나룸나가 먼저 나올 것으로 전망했다. '골닷컴'은 "자이르-에메리가 선발에 합류할 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라 마르코 아센시오, 이강인은 벤치에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영국 매체 '90MIN'은 음바페, 하무스, 뎀벨레, 비티냐, 파비안 루이스, 자이르-에메리, 누누 멘데스, 밀란 슈크리니아르, 마르퀴뇨스, 하키미, 돈나룸나가 선발 출장할 것으로 봤다. '90MIN'은 자이르-에메리에 대해 "1차전에는 선발에서 제외됐는데 의외였다. 루이스 엔리케 감독이 또 제외할 것 같진 않다. 그는 중원에서 역동성과 기술적인 면모를 보여준다"라고 밝혔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강인은 1차전에서 선발로 나왔다. 공격 포인트를 만들어내진 못했지만 무난한 활약을 펼쳤다. 과감한 슈팅으로 득점을 노리기도 했고 동료들과 좋은 호흡을 보여주며 공격에 적극적으로 가담했다. 이강인은 후반 16분 자이르-에메리와 교체됐다.

영국 매체 '90MIN'은 "이강인은 소유권을 잘 지켜냈고 몇 차례 슈팅을 시도했지만 마크 안드레 테어 슈테겐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교체되기 전 마지막 장면에서는 주앙 칸셀루로부터 페널티킥을 얻어내기 위해 다이빙을 시도했다"라고 이강인을 평가했다.

축구 통계 매체 '소파 스코어'에 따르면, 이강인은 61분을 소화하면서 볼터치 48회, 패스 성공률 94%(34회 중 32회 성공), 키패스 3회, 롱볼 1회(1회 시도), 유효 슈팅 2회 등을 기록했다.

이번 경기에서는 여러 매체의 예상대로 이강인은 벤치에서 시작했다. PSG가 4강에 진출하기 위해선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1골 차로 정규시간을 마치면 연장으로 향하고 2골 차로 승리하면 4강 진출권을 따내게 된다. PSG는 득점이 필요하기 때문에 원하는 대로 경기가 풀리지 않으면 이강인을 투입해 변화를 줄 수도 있다. 교체로 들어갈 가능성이 높은 이강인의 역할도 중요하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전]

바르셀로나가 먼저 앞서나갔다. 전반 12분 아라우호가 하프라인 부근에서 우측면에 위치한 야말에서 연결했다. 야말이 우측면을 허물고 페널티 박스 안으로 진입했고 야말이 페널티 박스 우측 지역에서 낮은 크로스를 올렸다. 하피냐가 쇄도했고 하피냐의 몸에 맞고 득점으로 이어졌다.

PSG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17분 PSG가 코너킥을 짧게 처리했고 하키미아 우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다. 음바페가 머리로 마무리했지만 골대를 넘어갔다.

바르셀로나가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20분 하피냐가 좌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귄도안이 침투했지만 수비가 걷어냈다. 공은 레반도프스키에게 흘렀고 레반도프스키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외면했다.

PSG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전반 28분 바르콜라가 좌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음바페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오른발 슈팅을 때렸지만 테어 슈테겐 골키퍼가 막아냈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음바페가 헤더 슈팅을 날렸지만 쿤데가 머리로 걷어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르셀로나에 변수가 찾아왔다. 전반 29분 바르콜라가 빠르게 바르셀로나의 수비 뒷공간으로 파고들었다. 아라우호가 막아내는 과정에서 바르콜라가 페널티 박스 앞에서 넘어졌다. 주심은 곧바로 파울을 선언했고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주심은 아라우호가 바르콜라의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저지했다고 판단한 것이다. 아라우호의 퇴장으로 바르셀로나는 수적 열세에 놓이게 됐다.

바르콜라가 얻어낸 프리킥을 뎀벨레와 루이스가 준비했고 뎀벨레가 오른발로 처리했다. 뎀벨레의 슈팅은 골대를 살짝 넘어갔다.

바르셀로나는 전반 34분 야말을 빼고 이니고 마르티네스를 투입했다. PSG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바티냐의 패스를 받은 바르콜라가 좌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다. 바르콜라의 크로스가 뒤로 흘렀고 뎀벨레가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전반은 1-1로 종료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전]

PSG가 먼저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냈다. 후반 4분 페널티 박스 앞에서 하키미가 오른발 슈팅을 때렸다. 하키미의 슈팅은 무회전이 걸리면서 테어 슈테겐 골키퍼가 힘겹게 막아냈다. 후반 7분에는 뎀벨레, 음바페를 거쳐, 페널티 박스 안에서 루이스가 공을 잡았고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외면했다.

PSG가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9분 PSG가 코너킥을 짧게 처리했고 하키미의 패스를 받은 비티냐가 페널티 박스 밖에서 오른발 슈팅을 날렸다. 비티냐의 강력한 슈팅은 골망을 갈랐다.

바르셀로나가 바로 반격에 나섰다. 후반 10분 귄도안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강타했다. 후반 12분에는 칸셀루가 좌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레반도프스키가 머리에 맞췄지만 약하게 맞았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PSG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후반 13분 뎀벨레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잡았다. 뎀벨레는 칸셀루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음바페가 키커로 나섰고 왼쪽으로 슈팅했다. 테어 슈테겐 골키퍼가 방향은 읽었지만 막지 못했다.

바르콜라의 좋은 수비가 나왔다. 후반 17분 프리킥 상황에서 귄도안이 로빙 패스를 넣어줬고 토레스가 잘 잡아놨다. 토레스가 슈팅하기 직전에 바르콜라가 걷어냈다.

PSG가 위기를 넘겼다. 후반 28분 레반도프스키가 페널티 박스 앞에서 왼발 슈팅을 때렸지만 돈나룸마 골키퍼가 빠르게 반응하며 막아냈다.

바르셀로나가 땅을 쳤다. 후반 43분 레반도프스키가 공격을 펼쳤지만 마르퀴뇨스가 막아냈다. PSG가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후반 44분 PSG가 역습을 전개했다. 하키미의 패스를 받은 음바페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슈팅했지만 테어 슈테겐 골키퍼에 막혔다. 아센시오의 재차 슈팅도 테어 슈테겐 골키퍼 쿤데가 걷어낸 공이 로페스 맞고 음바페에게 흘렀고 음바페가 왼발 슈팅으로 득점을 기록했다. 결국 경기는 PSG의 4-1 승리로 막을 내렸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