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이영준 결승골' 한국, UAE에 1-0 승리 '쾌조의 스타트'...일본과 승점 동률 [도하 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도하, 김환 기자) 황선홍호가 후반 추가시간 터진 이영준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신승을 거뒀다.

전반전 안재준과 후반전 강성진의 득점이 모두 오프사이드로 취소되며 아쉬움을 삼켰던 한국은 이영준의 극적인 골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23세 이하(U-23) 국가대표팀(올림픽 대표팀)은 17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의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겸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터진 이영준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승점 3점을 얻은 한국은 앞서 중국을 제압하고 조 1위로 올라섰던 일본과 승점 동률을 이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4-3-3 전형을 사용했다. 김정훈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고 조현택, 서명관, 변준수, 황재원이 수비진을 구성했다. 중원에는 이강희, 백상훈, 강상윤이 섰다. 엄지성과 홍시후가 측면에서 지원했고 안재준이 최전방에서 UAE 골문을 노렸다.

UAE는 4-2-3-1 전형으로 맞섰다. 칼리드 타우히드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술탄 알베드와위, 마예드 알테네이지, 카미스 알만수리, 자예드 술탄이 수비를 맡았다. 허리는 압둘라 알멘할리와 아흐메드 알함마디가 받쳤다. 2선에는 압둘라 알발루시, 야세르 하산, 파하드 바데르가 섰다. 술탄 아딜이 공격을 이끌었다.

경기 초반은 한국이 주도하면서 흘러갔다. 한국은 라인을 높게 올려 중원에서 유기적인 패스로 경기를 풀어가면서도 측면을 적극 활용했다. 풀백 조현택과 황재원도 높은 위치까지 오버래핑해 공격에 가담했다.

UAE는 마르셀로 브롤리 감독이 사전 기자회견에서 예고한 것처럼 빠른 역습을 노렸다. 전반 8분 UAE가 우측면 공격수 바데르에게 깊게 패스를 찔러 역습을 전개했지만 황선홍호 캡틴 변준수가 먼저 걷어냈다. 전반 10분에는 UAE의 코너킥에서 알멘할리의 슈팅이 나왔지만 위로 높게 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방향 전환이 좋았다. UAE가 역습을 위해 웅크리는 걸 노려 좌우로 크게 방향을 전환하며 상대 수비를 흔들었다.

공간이 나면 중거리 슈팅도 마다하지 않았다. 전반 14분 이강희가 먼 거리에서 과감하게 중거리 슈팅을 때려봤지만 골키퍼가 높게 뛰어올라 쳐냈다.

한국이 UAE 골문을 열었지만, 오프사이드였다. 전반 18분 황재원의 왼발 중거리 슈팅이 오른쪽 골대를 강타하고 흘러나온 걸 강상윤이 곧바로 낮은 크로스로 연결했고, 이를 문전에 있던 안재준이 공의 방향만 바꾸는 감각적인 슈팅으로 연결해 UAE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VAR 이후 황재원의 슈팅 장면에서 강상윤의 위치가 오프사이드였다는 게 확인돼 안재준의 득점은 취소됐다. 비록 득점은 취소됐지만 한국은 조직적인 연계로 UAE의 수비를 한 차례 무너뜨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에도 경기는 한국이 주도했다. 한국은 UAE에 역습 기회도 많이 내주지 않으며 공격을 조립했다. 몇 차례 좋은 전개가 나왔지만 마무리를 하지 못해 아쉬웠다.

한국이 계속 두드렸다. 전반 41분 코너킥에서 상대 수비가 처리한 공을 백상훈이 박스 바깥에서 잡아 힘껏 찼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전 추가시간은 5분이었다. 전반 추가시간 1분 안재준의 슈팅은 수비에 막혔다. 한국은 막바지까지 계속 공격했지만 득점 없이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안재준의 득점 취소가 아쉬웠던 전반전이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공격에 변화를 줬다. 홍시후와 안재준이 빠지고 강성진, 이영준이 투입됐다.

후반전 역시 한국이 주도했고, 포문도 열었다. 교체로 들어온 강성진이 후반 7분 이영준이 헤더로 떨군 공을 받아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빗나갔다. 후반 11분 코너킥에서 조현택의 날카로운 왼발 크로스를 이강희가 헤더로 연결했으나 이강희의 헤더는 골문을 외면했다.

UAE도 교체카드를 썼다. 후반 15분 야세르가 부상으로 쓰러져 아흐메드 푸지와 교체됐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중거리 슈팅으로 상대 수비를 끌어내려 했다. 후반 17분 조현택이 먼 거리에서 왼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위로 떴다.

황선홍 감독이 교체카드를 더 꺼냈다. 후반전 도중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던 이강희를 대신해 김민우가 들어왔다.

한국이 땅을 쳤다. 후반 24분 프리킥으로 기회를 만든 한국은 조현택의 크로스에 이어 엄지성의 헤더가 나왔지만 엄지성의 헤더는 위로 살짝 벗어났다. UAE는 곧바로 빠른 공격 전개에 이어 푸지의 슈팅으로 반격에 나섰지만 한국은 UAE의 공격을 잘 막아냈다.

한국은 후반 28분 엄지성을 홍윤상과 교체해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후반 29분 강성진이 문전에서 시도한 슈팅은 골문 옆으로 향했다.

UAE는 밀리는 형세가 바뀌지 않자 후반 31분 알함마디와 바데르를 무바라크 아흐메드와 압둘라 아흐메드와 교체했다. 한국의 마지막 교체카드는 이태석이었다. 이태석은 후반 32분 조현택을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이 또다시 오프사이드에 울었다. 후반 42분 역습에서 강상윤이 살려낸 크로스를 강성진이 헤더로 연결해 UAE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강상윤이 공을 받는 위치가 오프사이드였다고 판단한 부심이 기를 들었다.

후반 추가시간은 12분이 주어졌다.

한국이 선제골을 뽑아냈다. 후반전 교체로 들어간 이영준과 이태석이 선제골을 합작했다. 황선홍 감독의 교체카드가 통한 셈이었다.

후반 추가시간 4분이었다. 한국이 얻어낸 코너킥 기회를 살리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태석이 코너킥에서 올린 공을 이영준이 높게 뛰어올라 타점 높은 헤더로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선제골에 만족하지 않았다. 계속해서 UAE를 압박하며 공격에 나섰다. 경기 막바지 강성진이 측면에서 상대 수비를 흔든 뒤 시도한 왼발 슈팅은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결국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한국은 첫 경기를 1-0 기분 좋은 승리로 마무리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FC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