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진짜 별거 아니에요! 우리 웃고 농담도 했어요" 팔머, PK 다툼에 해명 나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콜 팔머가 큰 문제가 아니라고 팬들을 안심시켰다. 반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마지막 경고를 날렸다.

첼시는 1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33라운드에서 에버턴에 6-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첼시(승점 47)은 9위에 위치했고, 에버턴(승점 27)은 16위에 머물렀다. 9위 첼시는 6위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승점 3 차이다. 첼시는 뉴캐슬보다 1경기를 덜 치렀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첼시가 골잔치를 벌였다. 전반 13분 팔머가 선제골을 터트렸고, 전반 18분, 29분에 연이어 득점에 성공하면서 전반에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전반 44분 니콜라스 잭슨까지 골망을 흔들며 전반을 4-0으로 마쳤다.

문제의 장면은 후반에 나왔다. 후반 19분 팔머가 상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발을 밟히며 넘어졌다. 주심은 페널티킥(PK)을 선언했다. 이미 점수 차가 벌어진 상황이었기 때문에 선수들이 키커로 나서겠다고 논쟁을 벌였다.

맨 처음에 노니 마두에케가 공을 잡고 자신이 차겠다고 어필했다. 이에 잭슨이 불만을 표출하며 마두에케와 말다툼을 벌였다. 이 과정에 넘어져 있던 팔머가 일어나 공을 요구했다. 첼시의 PK 키커가 팔머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마두에케는 공을 주지 않으며 옥신각신 다퉜다. 결국 주장 코너 갤러거가 나서 상황을 정리했고, 팔머가 키커로 나서 득점에 성공했다. 알피 길크리스트가 득점을 터트리면서 경기는 6-0 대승으로 끝이 났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두가 득점을 하기 위해 키커로 나서길 원했다. 선수들의 득점에 대한 열망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이를 지켜본 포체티노 감독 입장에선 답답한 마음이 컸다. 경기 종료 후 포체티노 감독은 "라커룸에서 선수들에게 이런 식으로 행동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나는 선수들에게 이런 행동을 받아들이는 것은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말했다. 농담이 아니다"고 분노했다.

포체티노와는 다르게 팔머는 이 상황을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그는 "나는 PK 키커였고, 직접 차고 싶었고, 그렇게 했다. 내 생각에 모두가 책임감을 가지고 싶어해서 그런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논쟁이 조금 과장되었을지도 모르지만 모두가 이기고, 돕고 싶어해서 그런 것이다. 별거 아니다. 우리는 그것에 대해 라커룸에서 웃고 농담하고 있었는데 감독님이 들어와 경고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홀로 4골을 터트린 팔머는 올 시즌 리그 20골을 넣으며 엘링 홀란과 함께 득점 랭킹 공동 1위로 올라섰다. 팔머는 20골 9도움을 올리게 됐다. 또한 첼시 역사상 처음으로 7경기 연속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득점을 터트린 선수가 됐고, 2018-19시즌 에당 아자르 이후 20골 이상을 넣은 첫 번째 선수가 됐다. 최근 6경기에서 11골 3도움을 올리며 폭발적인 모습으 보여주고 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