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이슈 뮤지컬과 오페라

뮤지컬 배우 분장실 몰카 설치 용의자, 연예기획사 매니저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해당 기획사 측 "즉각 해고 조치"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환희(사진=블루스테이지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뮤지컬 배우 김환희가 분장실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가운데 용의자 A씨는 한 연예기획사의 매니저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A씨가 재직한 연예기획사 측은 16일 이데일리에 “해당 사건에 대한 내용을 파악한 직후 A씨를 즉각 해고 조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환희는 지난 9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광림아트센터 건물 6층 분장실 쇼파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를 발견했다’는 내용의 신고를 하고 수사를 의뢰했다. 김환희는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공연 대기 중 불법 촬영 카메라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김환희의 소속사 블루스테이지는 이날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뮤지컬 극장 분장실은 단순한 대기 공간이 아니다. 공연이 올라갈 때까지 대기하며 무대의상을 갈아입고 공연 후 샤워도 하는 공간”이라며 “이런 공간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것은 명백한 범죄 행위이며 있어서는 안 될 불미스러운 사건”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이어 “현재 조사가 진행 중에 있다”며 “김환희 배우의 안정된 일상회복을 위해 당분간 별도의 안내가 있기 전까지는 출연 공연의 ‘퇴근길’(공연 후 팬들과의 만남 이벤트)은 진행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했다. 더불어 “수사가 종결될 때까지 무분별한 피해자의 사진 사용 및 댓글은 삼가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