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돌싱' 채정안 "내 주위엔 이혼 후 다 행복해…아직 클럽 다녀" (채정안TV)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세현 기자) 채정안이 이혜영과 20년 지기 절친 케미를 뽐냈다.

15일 유튜브 채널 '채정안TV'에는 '밥 먹는 게 이렇게 웃길 일이냐고.....(feat. 미미옥X소담정찬)|채험삶의현장'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는 채정안이 20년 지기 배우 이혜영을 만나 대화를 나눴다.

이날 이혜영은 "곧 '돌싱글즈5' 시작하니까 여러분 시즌5 많이 사랑해달라"라며 틈새 홍보에 나섰다.

이어 "주위에 이혼의 아픔으로 슬퍼하시는 분들이 계시면 전혀 걱정하지 마시라"라고 말했다.

이에 채정안은 "근데 내 주위엔 이혼하고 다 너무 행복해하던데?"라며 반격했다.

이혜영은 웃음을 터뜨리며 "행복하다가 갑자기 또 우울해질 때가 있다"고 말했다.

또 채정안과 이혜영은 클럽 이야기를 나누기도.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혜영은 채정안에게 "너 요즘 클럽 다녀? 못 다니지?"라고 물었다.

채정안은 "그래도 가"라며 클럽을 다닌다고 밝혔다.

이에 이혜영은 "그런 거 찍어라. 클럽 가는 거. 혼자서 옛날 춤추고 있을걸? 난 너 3초만 춰도 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이혜영은 채정안과 식당 사장님을 엮으며 즐거워했다.

이혜영은 채정안에게 "야 자꾸 사장님이 지나갈 때마다 너를 딱 보는 거 봤냐"라며 호들갑을 떨었다.

이혜영은 식당 사장님을 불러 "아까 지나갈 때 정안이 보고 지나갔죠?"라고 물으며 돌싱글즈 MC의 면모를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식당 사장님은 "네 실물이 너무 예쁘셔서 (봤다)"라고 인정했다.

이에 이혜영은 채정안에게 "너 그래도 아직 매혹적인 얼굴 나온다. 남자 볼 때?"라며 "사장님을 볼 때 속눈썹을 움직인다"라고 말했다.

채정안은 "이 언니 미쳤나 봐. '돌싱글즈' 너무 오래 했네"라며 실소를 터뜨렸다.

사진=채정안TV



박세현 기자 shinesh8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