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파묘' 日 귀신 김병오 "키 220.8cm…최민식, 계속 말 걸어줘 고마워" (물어보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파묘'에 출연한 농구선수 김병오가 배우 최민식을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15일 방송된 KBS Joy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파묘'의 일본 장군 귀신 대역을 맡은 김병오가 출연했다.

"'파묘'의 반응이 좋아서 영화뿐만 아니라 예능 쪽에서도 연락이 많이 온다"며 행운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 조언을 구하고자 보살집을 찾았다는 김병오는 220.8cm의 엄청난 체구로 키를 비교해 보기 위해 일어난 서장훈을 가리며 20cm의 키 차이를 보여줬다.

농구선수 출신 김병오는 잦은 무릎 부상으로 선수 생활 은퇴 후 농구교실을 오픈했다가 영화 촬영과 병행이 어려워 그만두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병오를 현역 시절 프로팀 연습 게임 때 마주친 적 있다고 말한 서장훈은 김병오가 선수 생활을 일찍 접을 수밖에 없던 이유를 "큰 키의 선수에게 너무 많은 걸 바라서"라며 선배로서 안타까운 마음을 내비쳤다.

농구 교실을 운영하며 블로그에 올린 자신의 프로필을 보고 키 큰 배우를 찾던 제작사 측에서 연락이 와 캐스팅됐고, '파묘' 개봉 후 처음에는 다들 CG인 줄 알았지만 무대 인사 후 실제 배우임이 알려져 SNS를 통해 폭발적인 관심을 받게 된 사연도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병오는 "지금은 많이 알아봐 준다"며 '연기 연습을 어떻게 했는지 궁금하다'는 보살들에게 은어를 씹어 먹는 명장면을 즉석으로 재연하기도 했다.

주연배우들과 겹치는 신이 많았던 김병오는 배우들이 신인이었던 자신을 잘 챙겨줬다며 "얼굴 분장이 없던 촬영 날, 최민식 선배님이 '오늘 꿀이니까 야식이라도 쏴야 하는 거 아냐?'라며 계속해서 먼저 말을 걸어주셔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또 "김고은 씨는 쉬는 시간에 함께 웃고 떠들다가도 액션 소리에 갑자기 눈물을 그렁거리는 모습이 너무 신기하고 소름이 돋았다"면서 촬영 비하인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서장훈은 장신 배우로서의 제한적 역할에 대해 "과도한 기대는 금물이다. 농구 교실 강사 등 안정적인 수입원을 만들어 놓고 천천히 연기에 도전해봐라"고 현실적인 조언을 남겼다.

이수근 또한 "무엇이든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인데, 허황된 꿈은 안 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김병오는 "섭외 전화에 들뜨기보다는 차분한 태도로 임할 것이고 불러주시면 최선을 다하겠다"고 얘기했다.

사진 = KBS Joy 방송화면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