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원로배우’ 故 최은희 6주기...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삶을 살다 간 배우 [MK★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로배우 故 최은희가 떠난 지 어느덧 6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故 최은희는 지난 2018년 4월 16일 오랜 투병 생활 끝에 서울 강서구 화곡동 자택 인근 병원에서 숨졌다. 향년 92세.

2006년 남편 故 신상옥 감독이 사망한 후 허리 수술을 받는 등 건강이 쇠약해졌던 고인은 오랜 투병 생활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숨을 거두기 직전에는 일주일에 세 번씩 신장 투석을 받아온 사실이 드러나 더욱 안타까움을 더했다.

매일경제

사진 =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42년 연극 ‘청춘극장’으로 데뷔한 故 최은희는 1947년 영화 ‘새로운 맹서’를 통해 본격적으로 영화배우로 활약을 펼쳤다. 50~60년대 김지미, 엄앵란과 ‘여배우 트로이카’로 이름을 알렸던 고인은 1962·1965·1966년 대종상영화제 주연상을 받으며 업적을 남겼다.

그러다 1978년 故 신상옥 감독과 북한 공작원에 의해 납북돼 북한에서 배우로 활동했던 故 최은희는 1985년 모스크바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으로 세계적인 연기자로 인정받았다.

이후 1986년 탈북에 성공, 1999년 영구 귀국하면서 ‘영화 보다 더 영화 같은 삶을 산 배우’로 불리는 故 최은희. 2016년에는 최은희와 신상옥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연인과 독재자’가 발표돼 주목을 받았다.

[금빛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