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올림픽 예선' U-23 아시안컵 개막전서 호주·요르단 0-0 비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U-23 아시안컵 첫 경기 무승부를 알린 호주축구협회
[호주축구협회 사회관계망서비스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파리 올림픽 '최종예선'인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개막전에서 호주와 요르단이 득점 없이 비겼다.

호주 U-23 대표팀은 15일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 U-23 대표팀과 대회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개막전 승리를 노렸던 호주는 첫 경기부터 고전한 끝에 요르단과 승점 1을 나눠 가진 데 만족해야 했다.

두 팀은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인도네시아, 개최국 카타르와 A조에서 경쟁한다. A조를 포함한 4개 조에서 1, 2위에 오른 팀이 8강 토너먼트에 나선다.

요르단은 지난 1∼2월 열린 아시안컵에서 자국 A대표팀이 보여준 특유의 '선 수비 후 역습' 전략을 그대로 사용했다.

전반 공 점유율이 31%까지 떨어졌으나 강도 높은 전방 압박으로 상대 위험 지역에서 공을 탈취한 후 득점을 노리는 전략을 일관되게 구사했다.

이에 호주는 쉽게 주도권을 쥐고 전반 공 점유율 69% 대 31%, 슈팅 수 5 대 1로 앞섰으나 정작 요르단의 골문을 열지 못해 소강상태가 이어졌다.

후반 들어 경기 흐름이 완전히 바뀌었다. 후반 시작과 함께 요르단의 아레프 알하지가 골키퍼 정면으로 향한 슈팅으로 호주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연합뉴스

홈페이지에 호주와 요르단의 경기를 예고한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아축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이어 후반 9분에는 스트라이커 바케르 칼부네가 헤딩슛으로 호주의 골망을 흔드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아쉬움을 삼켰다.

그런데 후반 37분 호주의 역습을 저지하려던 센터백 다니알 아파네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면서 경기 흐름이 한 번 더 요동쳤다.

기세가 오른 호주가 공세를 펴면서 요르단이 다시 수세에 몰렸다.

그러나 요르단이 수적 열세에도 조직적인 수비를 선보이며 어렵게 무실점을 지켰고, 승점 1을 챙겼다.

프로축구 K리그1 광주FC에서 뛰는 중앙 수비수 알렉산다르 포퍼비치(등록명 포포비치)는 풀타임을 소화하며 호주의 무실점에 일조했다.

후반 추가 시간 경합 중 칼부네를 걷어차 옐로카드를 한 장 수집하기도 했다.

2024 파리 올림픽 본선으로 향하는 마지막 관문인 이번 대회는 이 경기를 시작으로 다음 달 4일까지 20일간 열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 결승에 진출한 두 팀과 3·4위 결정전에서 승리한 한 팀이 우선 3장의 파리행 티켓을 가져간다.

4위 팀은 2023 U-23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4위인 기니와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해야 파리로 갈 수 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 대표팀은 17일 오전 0시 30분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아랍에미리트(UAE)와 맞붙는다. 황선홍호는 UAE, 일본, 중국과 함께 B조에서 경쟁한다.

연합뉴스

훈련 지도하는 황선홍 감독
(서울=연합뉴스) U-23 축구 남자 국가대표팀 황선홍 감독이 14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레르살 훈련장에서 훈련을 지도하고 있다. 2024.4.14 [KF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pual07@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