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나솔' 10기 정숙 "30~50대 남녀 열명씩 '10만원 미팅' 주선…호적등본 공개 필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나는 솔로' 10기 정숙이 자신이 운영하는 곱창집에서 미팅을 주최한다고 밝혔다.

10기 정숙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30일 화요일 6시부터 10시까지 커플 미팅을 하려고 한다. 30대부터 50대까지 남자 10명, 여자 10명 미팅 자리를 만들어서 재밌게 의미 있게 좋은 시간 가질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밝혔다.

참가비는 10만 원으로, 남녀 호적등본을 공개해야 한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또 이름, 휴대전화 번호, 사진, 주소, 직업 등을 오픈해야만 참석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보내주셔도 되고 참석할 때 보여주셔도 된다. 확실한 분들만 자리할 수 있다"면서 "이름은 커플이 되면 오픈하시고 따로 자리하면 된다. 진행은 제가 할 거다. 1, 2, 3등 사은품부터 다양한 게임까지 준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참가 원하시는 분은 DM으로 보내달라. 즐거운 시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용기 있는 분만 좋은 인연 만들 수 있다. 찬조, 협찬받는다"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방청객 모드로 그날 식당에서 식사해도 되나. 주문한 음식값 결제하겠다", "30~50대 나이대 범위가 너무 넓다", "참가자들은 정말 좋은 자리가 되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ro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