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세자가 사라졌다’ 수호, 사극 안정적 첫발...능청·진지 매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세자가 사라졌다’로 첫 사극에 도전한 수호. 사진ㅣMB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배우 수호가 첫 사극으로 안방극장에 새로운 바람을 예고했다.

수호는 13일 첫 방송된 MBN 새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극본 박철, 김지수, 연출 김진만)에서 세자 이건 역으로 연기를 펼쳤다.

지난 1회 방송에서는 이건이 잠행에 몰래 나갔다가 사기꾼들에게 당하는 모습으로 첫 등장, 허당기 가득하고 유쾌한 매력을 선사한 것에 이어, 낚시를 하던 중 떠오른 궁녀의 시체를 보고 사건에 의문을 제기하는 전개를 이끌며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더불어 누군가의 제보로 간 부용지에서 대비(명세빈 분)와 한 사내의 밀회 현장을 목격, 충격을 받고 궐 밖으로 나가 증거를 찾아 헤매던 이건이 왈패들에게 갑작스럽게 보쌈을 당하는 엔딩으로 호기심을 자극하며 다음 회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이 과정에서 이건 역의 수호는 첫 사극 연기 도전임에도 안정적인 톤과 발성은 물론 액션까지 자연스럽게 해내 좋은 인상을 남겼으며, 능청스러움과 진지함을 오가는 캐릭터를 완벽히 살려내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감을 모았다.

한편, ‘세자가 사라졌다’는 ‘보쌈-운명을 훔치다’로 뛰어난 필력을 증명한 박철, 김지수 작가와 ‘킬미, 힐미’,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에서 감각적인 연출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김진만 감독이 만나 첫 회부터 호평받고 있으며, 매주 토, 일 밤 9시 40분 MBN에서 만나볼 수 있다.

[지승훈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