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제라드랑 똑같아! '벌러덩→선제 실점' 판 더 펜 향한 조롱... "갈수록 못하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윤서 기자 = 미키 판 더 펜이 조롱을 받고 있다.

토트넘 훗스퍼는 13일 오후 8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에 위치한 세인트 제임스파크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33라운드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0-4로 졌다. 이로써 토트넘은 18승 6무 8패(승점 60점)로 5위에, 뉴캐슬은 15승 5무 12패(승점 50점)로 6위에 위치하게 됐다.

토트넘은 지난 시즌 뉴캐슬전 1-6 대패 악몽을 설욕하지 못했다. 이번에도 네 골이나 내주며 무릎을 꿇었다. 전반 30분 역습 상황에서 데스티니 우도지가 앤서니 고든과의 경합에서 패배했고, 침투하던 알렉산더 이삭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이후 2분 뒤에는 페드로 포로의 패스 미스로 고든에게 추가 득점을 허용했다.

전반전을 2점 차로 뒤진 채 마친 토트넘은 후반전에도 또다시 실점했다. 후반 5분 공격 지역에서 손흥민이 볼 소유권을 잃었다. 뉴캐슬은 전방에서 쇄도하는 이삭을 향해 뒷공간 패스를 지체없이 찔러주었고, 이삭은 깔끔하게 이를 마무리하며 3-0을 만들었다. 경기 종료 직전 파비안 셰어의 헤더 득점까지 터지면서 뉴캐슬은 4-0 승리를 완성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제골 실점 당시 판 더 펜의 아쉬운 수비가 SNS에 도배되고 있다. 판 더 펜은 전반 30분 이삭의 속임 동작에 넘어지면서 완벽한 일대일 찬스를 내줬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경기 후 판 더 펜의 실수에 팬들의 반응을 보도했다. 한 팬은 "이삭이 뛰어났지만 그를 방어하려면 속도를 늦추어야 한다"라고 말했고, 또 다른 팬은 "볼 때마다 판 더 펜은 점점 못해지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웃지 못할 비유도 있었다. 과거 첼시전에서 미끄러지며 치명적인 실수를 저질렀던 스티븐 제라드도 소환됐다. 제라드는 2014년 첼시전 후방 빌드업 과정에서 미끄러져 뎀바 바에게 볼 소유권을 내줘 골까지 허용했다. 리그 우승 경쟁을 하던 리버풀이었기에 제라드의 실수는 치명적이었다. 결국 리버풀은 우승을 놓친 바 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체는 "제라드가 첼시를 상대로 범했던 악명 높은 실수에 대한 언급을 포함하여 판 더 펜의 실수에 대한 조롱이 게시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판 더 펜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토트넘에 합류했다. 빠른 발로 수비 뒷공간을 커버하는 능력이 뛰어나고, 공중볼 경합 능력도 우수하다. 그동안 토트넘 수비의 핵심으로 떠오르며 자신의 진가를 입증했지만, 뉴캐슬전서 벌러덩 넘어지며 팬들의 비판과 조롱을 피하지 못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