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햄스트링 부상' 황희찬, 드디어 돌아왔다! '31분 소화' 울버햄튼, 노팅엄과 2-2 무승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가동민 기자=황희찬이 부상에서 돌아왔다.

울버햄튼은 13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노팅엄에 위치한 시티 그라운드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33라운드에서 노팅엄 포레스트와 2-2로 비겼다. 이로써 울버햄튼은 승점 43점으로 11위, 노팅엄은 승점 26점으로 17위가 됐다.

홈팀 노팅엄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크리스 우드, 칼럼 허드슨-오도이, 모건 깁스-화이트, 지오바니 레이나, 다닐루, 라이언 예이츠, 올라 아이나, 무리요, 안드레 앤드류 오모배미델리, 네코 윌리엄스, 마츠 셀스가 선발 출장했다.

이에 맞선 원정팀 울버햄튼은 3-4-1-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마테우스 쿠냐, 파블로 사라비아, 주앙 고메스, 맷 도허티, 마리오 르미나, 토미 도일, 넬송 세메두, 토티 고메스, 막시밀리안 킬먼, 산티아고 부에노, 조세 사가 선발로 나왔다. 황희찬은 벤치에서 시작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버햄튼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40분 쿠냐가 울버햄튼 진영부터 치고 들어갔다. 좌측면에서 드리블을 통해 수비를 따돌렸고 페널티 박스 안으로 진입했다. 쿠냐는 오른발로 마무리했고 쿠냐의 슈팅은 구석으로 꽂혔다.

노팅엄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추가시간 1분 노팅엄의 코너킥 상황에서 레이나가 크로스를 올렸다. 깁스-화이트가 좋은 움직임으로 낙하 지점을 정확하게 포착했고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은 1-1로 종료됐다.

노팅엄이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12분 다닐루의 패스를 받은 깁스-화이트가 전진 패스를 시도했지만 수비에 걸렸다. 깁스-화이트가 다시 공을 잡았고 페널티 박스 안에서 도허티가 태클로 저지했다. 이 공이 다닐루에게 향했고 다닐루가 왼발로 침착하게 해결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울버햄튼이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17분 울버햄튼의 코너킥 상황에서 사라비아가 크로스를 올렸고 킬먼이 머리에 맞췄다. 셀스 골키퍼가 손으로 쳐냈지만 쿠냐 쪽으로 향했고 쿠냐가 골망을 갈랐다. 결국 경기는 2-2로 막을 내렸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경기는 황희찬의 복귀 가능성이 높아 많은 주목을 받았다. 황희찬은 선발로 나오진 못했고 벤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실점 이후 후반 14분 게리 오닐 감독은 도허티를 빼고 황희찬을 투입했다. 축구 통계 매체 '소파 스코어'에 따르면, 황희찬은 31분을 소화하면서 막힌 슈팅 1회, 볼터치 13회, 패스 성공률 80%(5회 중 4회 성공), 지상 경합 2회(3회 시도) 등을 기록했다.

황희찬은 이번 시즌 절정의 기량을 뽐냈다. 시즌 초반 벤치에서 시작하는 경기가 많았지만 적은 출전 시간 속에 많은 득점을 뽑아내며 주전으로 발돋움했다. 황희찬은 리그 10골을 기록하며 PL 커리어 하이를 경신했다.

이번 시즌 황희찬의 활약이 대단했기 때문에 팬들은 부상을 걱정했다. 언제나 부상은 황희찬의 발목을 잡았다. 좋은 기량을 뽐낼 때마다 부상으로 이탈했다. 이번 시즌에도 경미한 부상은 있었지만 빠르게 돌아왔다. 2023 아시안컵을 마치고 복귀했을 때도 종아리 통증으로 출전 명단에서 제외되기도 했다. 황희찬은 금방 돌아오며 시동을 걸었다.

하지만 결국 부상으로 이탈하게 됐다. 황희찬은 FA컵 16강 브라이튼전에서 선발로 나왔다. 황희찬은 그라운드를 떠나기 전까지 전방에서 활발하게 움직이며 공격을 이끌었다. 하지만 악재가 찾아왔다. 후반 10분 하프라인 부근에서 왼발 스루패스를 시도하고 쓰러졌다. 의료진이 빠르게 들어왔고 몸상태를 확인했다. 황희찬은 햄스트링을 잡았고 결국 교체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버햄튼은 황희찬만 잃은 것이 아니다. 페드로 네투, 마테우스 쿠냐도 부상으로 이탈했다. 공격 핵심들이 한 번에 빠지면서 공격력이 약화됐다. 황희찬이 5경기 동안 이탈했지만 여전히 팀내 최다 득점자였다. 울버햄튼은 공격진 이탈의 공백을 메우지 못하면서 순위 경쟁에서 살짝 떨어졌다.

이번 경기에 앞서 오닐 감독은 황희찬의 복귀 소식을 알렸다. 황희찬은 32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을 앞두고 훈련에 복귀했다. 울버햄튼은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오닐 감독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오닐 감독은 "황희찬이 훈련에 돌아왔다. 하지만 웨스트햄전 출전은 지켜봐야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황희찬은 웨스트햄전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고 오닐 감독은 이번 경기 복귀를 기대했다. 영국 매체 '몰리뉴 뉴스'에 따르면, 오닐 감독은 "황희찬은 주말에 기회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황희찬은 별다른 문제가 없다면 노팅엄 포레스트전에 출전할 것으로 기대한다. 주말 전에 우리와 함께 훈련할 것이기 때문에 복귀할 만큼 준비가 됐는지가 관건이다"라고 말했다.

황희찬은 후반에 교체로 들어왔고 7경기 만에 복귀전을 치렀다. 햄스트링 부상 전적이 많았던 만큼 무리해서 출전 시간을 늘리는 것보단 몸상태를 확인하면서 나올 것으로 보인다. 현재 울버햄튼은 11위에 위치해 있지만 6위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승점 7점 차이다. 리그 종료까지 얼마 남지 않아 뒤집는 건 어려워 보이지만 황희찬의 복귀로 울버햄튼이 기적을 만들어낼지 주목된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