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70세' 박영규, 25세 연하 아내와 네 번째 결혼 "첫 눈에 반해 건물 '플렉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운 우리 새끼' 14일 방송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네 번째 결혼에 성공한 배우 박영규의 이혼과 새혼에 대한 모든 이야기가 공개된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상민과 김준호는 새혼의 기운을 받기 위해 네 번의 결혼에 성공한 배우 박영규를 집으로 초대했다. 이 소식을 접한 모벤져스는 "도대체 언제 4혼을 하셨냐", "할리우드 같다"라며 감탄했다.

박영규는 "네 번 다 결혼식과 혼인신고를 했으며, 세 번의 이혼 역시 판사님 앞에서 원만한 법적 절차를 밟았다"라고 밝혔다. 박영규는 "그런데 (법원 갈 때마다) 판사님 보기 민망하더라"라며 솔직하게 이야기하는가 하면, 세 번의 이혼 경험을 통해 '이혼 시그널'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이혼 직전 특유의 '이것'이 느껴진다는 박영규의 말에 이상민과 김준호는 물론, MC 서장훈까지 크게 공감했다는 후문이다. 박영규의 네 번의 결혼 풀 스토리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또한 네 번째 결혼에 성공한 70세 박영규는 25살 연하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아내에게 첫눈에 반한 박영규는 그와 인연을 이어가기 위해 건물까지 플렉스 했다며 적극적인 플러팅 노하우를 밝혔다. 그러나 적극적인 애정 공세를 통해 만남을 이어가던 박영규가 오열하며 돌연 6개월간 연락을 두절했던 사연이 공개되며 과연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관심이 집중된다.

행복한 결혼 생활 중인 박영규는 25살 연하의 아내가 "(당신이) 원한다면 아이를 낳고 싶다"라는 말을 한 적이 있다며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꺼냈다. 하지만 박영규는 고심 끝에 아내에게 거절의 뜻을 전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고, 사연을 들은 모벤져스는 "마음고생 많이 하셨다"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25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네 번째 결혼에 성공한 배우 박영규의 로맨스는 14일 오후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breeze5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