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손흥민이 공을 빼앗긴 뒤 2실점"…손흥민, 뉴캐슬전 최저 평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캐슬 원정서 0-4 대패

뉴스1

최저 평점을 받은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32)이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서 현지 매체로부터 혹평을 받았다.

토트넘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원정 경기에서 0-4로 졌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 전까지 애스턴 빌라(승점 60·득실차 +17·65득점)보다 한 경기를 덜 치른 상황서 4위였다. 하지만 이날 4골 차 패배로 18승6무9패(승점 60·득실차 +16·64득점)를 기록, 승점은 제자리에 머물고 득실 차이가 4골 낮아지면서 경기를 더 치르고도 순위가 내려갔다.

이날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뉴캐슬의 강한 압박과 조직적 수비에 막혀 이렇다 할 존재감을 보이지 못했다.

손흥민은 슈팅 없이 볼 터치 26회만 기록하는 등 부진 속에 후반 13분 교체 아웃, 58분만을 소화하고 물러났다. 이는 이번 시즌 손흥민이 선발로 나선 경기 중 가장 적은 출전 시간이다.

특히 손흥민이 공격 지역서 공을 빼앗긴 뒤 이어진 역습 상황에서 실점이 이어졌는데,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이 소유권을 잃은 후에 2골을 실점했다. 손흥민에게는 나쁜 하루"라는 코멘트와 함께 토트넘 최저 평점인 3점을 줬다.

'풋볼 런던'은 전체적으로 무기력했던 토트넘 선수들에게 대부분 낮은 평점을 부여했다. 보통 이하의 점수인 평점 5점을 받은 파페 사르가 이날 경기 최고 평점이다.

또 다른 매체 '런던 이브닝스탠다드'도 손흥민의 경기력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 매체는 "손흥민은 이날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면서 역시 평점 4점의 낮은 점수를 매겼다.

tre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