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김지원 기자회견이 불러온 후폭풍…화기애애한 가족 외식 현장 포착(눈물의 여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용두리와 퀸즈 가족의 단란한 한때가 포착됐다.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 백현우(김수현 분)와 홍해인(김지원 분)의 가족들이 한 데 모여 화목하게 외식을 즐기고 있는 현장이 공개돼

앞서 퀸즈 가족들은 집과 주식, 재산을 모두 빼앗긴 뒤 백현우의 도움을 받아 시골 용두리에 상륙, 낯선 시골 생활을 시작했다.

매일경제

‘눈물의 여왕’ 용두리와 퀸즈 가족의 단란한 한때가 포착됐다.사진=tvN 제공


옛 사돈 집안이 껄끄러울 법도 하지만 용두리 가족들 역시 퀸즈 가족을 따듯하게 맞아주며 성심성의껏 그들을 보살폈고 정반대의 세상에 살던 두 가족은 어느샌가 매일 같이 밥을 먹을 정도로 가까워진 상황.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백현우와 홍해인을 필두로 한 용두리와 퀸즈 가족들의 대화합이 담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매일경제

‘눈물의 여왕’ 용두리와 퀸즈 가족의 단란한 한때가 포착됐다.사진=tvN 제공


매일경제

‘눈물의 여왕’ 용두리와 퀸즈 가족의 단란한 한때가 포착됐다.사진=tvN 제공


여느 평범한 가족들처럼 고깃집에 둘러앉아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 두 집안의 분위기가 용두리에서의 첫 저녁 식사 때와 180도 달라져 있다.

고기라고는 남이 구워주는 것만 먹었던 홍범준(정진영 분)이 직접 집게와 가위를 들고 있어 흥미를 돋운다. 밥상을 두고 어색하게 대치하던 두 집안이 한 가족처럼 자연스럽게 섞여든 모습은 이들 사이에 일어난 변화를 절로 체감하게 한다.

특히 두 집안 모두 홍해인의 기자회견을 통해 병세에 대해 알게 되었을 터. 감당하기 어려운 슬픈 소식 앞에 두 가족은 어떻게 대처할지, 웃음과 눈물이 공존하는 용두리, 퀸즈 가족의 외식 나들이가 기다려지고 있다.

김지원의 기자회견 이후 완전히 달라진 두 집안의 저녁 식사 풍경이 펼쳐질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11회는 4월 13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