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원더풀 월드’ 김남주 “박혁권, 내 아들 살해” 기습 폭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원더풀 월드’. 사진lMBC


‘원더풀 월드’ 김남주와 차은우가 박혁권을 단죄하기 위해 힘을 모으고, 비로소 결전의 막을 올렸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원더풀 월드’(극본 김지은, 연출 이승영 정상희)에서는 그날의 모든 진실을 알게 된 수현(김남주 분)과 선율(차은우 분)이 거센 후폭풍을 딛고 모든 사건의 발단인 악마 김준(박혁권 분)을 단죄하기 위해 힘을 모으는 모습이 그려졌다.

죽은 건우(이준 분)의 태블릿 속 영상을 통해 사건의 전말을 알게 된 수현과 선율은 상상조차 하지 못한 참혹한 진실 앞에 무너졌다. 이중 선율은 자신의 심장이식 수술의 대가가 건우의 목숨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죄책감에 휩싸였고, 심장이 찢어질 듯 오열하는 수현에게 차마 한마디도 하지 못한 채 조용히 걸음을 돌렸다.

선율은 참담한 마음을 추스르기 위해 훌쩍 서울을 떠나 보기도 했지만 유력 대선 후보 김준의 그림자는 계속해서 그를 쫓아다녔고, 김준이 대통령 자리에 가까이 다가갈수록 선율은 괴로움에 몸부림쳤다. 방황하던 선율은 속죄의 마음으로 건우가 잠들어 있는 추모 공원을 찾았고, 건우의 묘비 앞에서 ‘너희 엄마 내가 도울게’라고 약속하며 비로소 자신이 나아갈 길을 정했다.

반면 수현은 마음을 다잡고 건우 사건의 새로운 가해자인 김준을 대상으로 고소장을 접수하며 전면전을 선포했다. 유력한 대통령 후보가 적인 만큼 쉽지 않은 싸움이 될 것이 불 보듯 뻔했지만 수현은 건우를 위해 못할 게 없었고, 변호사까지 선임하며 차분히 싸움을 준비했다. 하지만 수현도 모르는 사이 또 하나의 가혹한 운명이 찾아오고 있었다. 엄마 고은(원미경 분)이 알츠하이머 판정을 받은 것. 하지만 고은은 가뜩이나 불행한 일을 연이어 겪은 자식에게 또 하나의 상처가 될까 자신의 상태를 함구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머지않아 선율은 수현을 찾아갔다. 선율은 자신 역시 태블릿 영상 속 음성들을 모두 들었다고 고백한 뒤 사죄의 눈물을 흘렸다. 수현은 네 잘못이 아니라며 선율을 다독였지만, 선율은 “미안합니다”라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이에 수현은 선율 아버지의 목숨을 빼앗았던 자신의 선택을 돌아보며 “그때 나는 그게 옳다고 믿었어. 그런데 선율아. 너한텐 씻을 수 없는 아픔을 줬다. 나도 미안하다”라며 눈물 흘렸다. 이처럼 서로가 서로에게 가해자인 동시에 피해자가 된 두 사람은 눈물 젖은 눈으로 그저 말없이 서로를 바라보며, 속죄하고 또 이해하며 서로의 상처를 어루만졌다.

그 이후 수현은 ‘강건우 사건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을 통해 김준 고소 사실을 언론에 공표하려 했다. 하지만 수현의 기자회견에 참석한 기자는 극소수에 불과했다. 같은 시각 모든 매체의 기자들은 김준의 기자회견장에 모여 있었다.

사연인즉슨 수현의 기자회견 소식을 미리 안 김준 캠프에서 수현의 기자회견을 취재하는 매체를 고소하겠다며 으름장을 놓았고, 유력한 차기 대통령 김준에게 찍히지 않기 위해 언론사 모두가 몸을 사렸던 것. 심지어 수호(김강우 분)가 보도국장으로 있는 ABS마저 수현의 기자회견을 외면해 수현의 계획은 수포가 되었고, 급기야 수호가 김준의 부탁을 받아 건우의 태블릿을 김준에게 넘겨 탄식을 자아냈다.

이로써 유일한 증거 효력이 있는 원본 영상을 손에 넣은 김준은 태블릿을 파기하며 승기를 잡았다. 뒤늦게 태블릿이 사라진 사실을 안 수현은 수호를 불러 추궁했다. 수호는 사실대로 자신이 태블릿을 가져갔다고 털어놓으며 김준을 향한 복수를 그만두라고 설득했다. 수현은 “우리 건우를 그렇게 만든 김준을 용서할 수 있냐”라며 참담한 심경을 토로했고, 수호는 “누가 뭐래도 지금 나한테는 당신이 더 중요하다. 지옥 가서 벌 다 받겠다. 그러니 이제 당신은 당신 인생을 잘 살아 달라”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수현은 “건우를 죽인 사람이 대통령이 된 나라에서 사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더욱 강하게 의지를 불태웠다. 수현은 김준이 번번이 자신의 앞길을 막아설 게 뻔한 상황에서 타개책을 마련하기 위해 고심했다. 그리고 자신의 책인 ‘시절 인연’을 꺼내 들어 그의 계획에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선율과 친구들은 준성재단 피해자들을 수소문해 집단 소송을 준비했다. 하지만 피해자들 모두 김준을 두려워하며 증언을 거부했다. 가까스로 피해자들을 한자리에 모았지만 이들은 다시금 고소를 주저했고, 이때 선율이 피해자들 앞에 나서 김준과 자신의 아버지가 건우를 살해했음을 고백했다.

선율은 “저는 저 대신 죽은 그 아이와 그 부모를 위해서 끝까지 부딪혀보려 한다. 더는 부끄럽고 싶지 않다”라고 피해자들 앞에 고개를 숙이며 부탁했고, 선율의 진심에 마음이 움직인 피해자들은 고소장에 도장을 찍어 힘을 보탰다. 그리고 수현이 제출한 건우 사건 고소장이 김준의 시간 끌기에 의해 막혀 있는 사이, 선율이 수현에게 준성재단 집단 소송 고소장을 건네 힘을 보탰다.

그러던 중 수현은 고은을 만나기 위해 본가에 갔다가 난장판이 된 빈집을 보고 화들짝 놀라 고은을 찾아 나섰다. 이때 골목 어귀에 떨어져 있는 고은의 신발을 발견한 수현은 건우가 불현듯 떠올랐고, 고은에게 무슨 일이 벌어졌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다급히 동네를 찾아다녔다. 이때 수현은 놀이터에 홀로 앉아있는 고은을 발견하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지만, 이내 고은의 상태가 온전치 못하다는 것을 단박에 알아차렸다. 하지만 수현은 고은을 위해 내색하지 않았고, 정신을 차린 고은 역시 태연한 척하는 수현의 마음을 헤아리며 담담하게 상황을 받아들여 보는 이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극 말미, 김준을 상대로 수현이 준비한 타개책의 정체가 밝혀졌다. 수현이 작가로서 복귀를 선언하는 기념 석상서 김준의 범행을 기습 폭로한 것. 수현은 자신을 취재하기 위해 모인 문화부 기자들과 외신들 앞에서 차기작 계획을 밝히며 차기작이 자신의 아들 사건을 바탕으로 한 실화이고 김준이 자신의 아들을 살해했다고 공표해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이와 함께 선율이 ‘당신이 실패하면 내가 김준 죽여줄게요’라고 비장하게 다짐한 뒤 건물 옥상에서 김준의 목을 조르며 “더는 그 여자 건드리지 마. 그냥 여기서 같이 가는 거야”라고 난간 너머로 몰아세우는 모습이 포착돼 충격을 더했다. 이처럼 모든 걸 내던진 수현과 선율이 권력의 정점에 선 악마 김준을 단죄할 수 있을지, 마지막 결전만을 남겨둔 ‘원더풀 월드’ 최종회에 초미의 관심이 모인다.

한편 ‘원더풀 월드’는 아들을 죽인 살인범을 직접 처단한 은수현(김남주 분)이 그날에 얽힌 미스터리한 비밀을 파헤쳐 가는 휴먼 미스터리 드라마다. 최종회인 14회는 90분 특별 편성으로, 10분 빠른 13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