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김대호 "5년 사귄 여자친구와 잠수이별한 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아나운서 김대호가 5년 사귄 여자친구와 잠수 이별 한 사연을 털어놨다. 그는 김대호는 여자친구의 인신공격성 발언을 참기 어려웠다고 했다.

김대호는 4일 방송된 MBC TV 예능프로그램 '도망쳐:손절 대행 서비스'에 출연해 지금까지 이기적인 연애만 하다 보니 다음 연애가 걱정된다는 고민을 얘기했다. 그러면서 잠수 이별 한 경험을 공개했다. 출연진은 "잠수 이별은 생각만 해도 싫다"며 경악했지만, 이후 김대호는 그럴 수밖에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연애도 사람도 개인적인 기준이 있는데, 제일 중요한 게 말을 골라서 하는 것"이라며 "당시 여자친구가 저에게 모진 말을 한 번 했다. 다시 꺼내기도 힘들 정도로 인신공격성 말이었다"고 했다. 이어 "그때는 맥이 탈 풀리면서 뭔가 끊어지는 느낌이 들더라. 보통이면 이야기도 하고 싸울 텐데 그런 의지조차 꺾어지는 말이라 그때부터 연락을 못 받겠고, 안 받았다. 장문의 문자도 왔지만 더 이상 관계를 유지하기 힘든 상황이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