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아끼는 척하더니”…연예인 A씨, 반려견 방치 의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연예인 A씨가 반려견을 방치해 이웃에게 피해를 입히고 있다는 폭로가 나왔다.

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명 연예인의 개소음 때문에 못 살겠습니다. 어떻게 해야 하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B씨는 “아랫집에 사는 유명 연예인 A씨의 개 짖는 소리 때문에 미칠 것 같다. 작년 6월 이사온 후로 거의 매일 개가 짖는다. 경비실을 통해 수차례 소음 때문에 힘들다고 말했지만 대안을 마련해보겠다면서 8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전혀 나아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심지어 거의 하루종일 집을 비워 상황을 나아지게 하려는 의지도 보이지 않는다. 하루종일 개를 방치하는 게 아닌가 의심도 된다. 방송에서는 개를 아끼는 듯 하기에 더욱 화가 난다.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고 쉬려고 할 때마다 또 개가 짖을까 불안한 지경”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피해 보상은 둘째치고 계속 소음이 나아지지 않으니 소송을 해야할까 고민되지만, 연예인이기에 소속사의 큰 변호사들과 소송해야 할까 생각하니 비용과 시간이 너무 부담돼 고민하다 글을 적는다”고 했다.

또 “지난해 6월부터 소리가 날 때 가끔 녹음을 했고, 경비실에 수차례 현 상황을 전달했는데 이게 증거가 될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의 사실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박민지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