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박지윤과 이혼' 최동석 "난 복 받은 사람…마음으로 울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최동석이 강연 후기를 남겼다.

최동석은 최근 자신의 계정에 "부산강연 잘 마치고 갑니다"라며 강연을 마친 뒤 소감을 담은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저는 복받은 사람이네요. 제가 더 위로받고 얻는 게 더 많은 삶을 사니까요"라며 "현장에서 따뜻하게 격려해주신 분들 모두 감사해요. 마음으로 울었습니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현재 최동석은 전국 곳곳을 다니며 강연을 펼치고 있다. 오는 6일 서울에 이어 용인, 춘천, 원주 등에서 강연을 이어갈 예정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최동석은 2009년 KBS 입사 동기 아나운서 박지윤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으나 지난해 10월 이혼 소식을 전했다.

이혼 소식이 전해진 이후, 최근 최동석은 박지윤을 저격해 파장이 일었다. 최동석은 박지윤이 아들의 생일에 파티에 갔다고 주장했고, 이에 박지윤 측은 파티에 간 것이 아니라 미리 잡혀있던 자선행사 스케줄에 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사진=최동석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