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안아주고 싶어, 득점 100% 확신" 손흥민이 극찬하니 줄줄이 호평..."미친 게임 체인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브레넌 존슨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토트넘 훗스퍼는 3일 오전 0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27라운드에서 크리스탈 팰리스에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15승 5무 6패(승점 50)로 리그 5위에, 팰리스는 7승 7무 13패(승점 28)로 리그 14위에 위치하게 됐다.

쉽지 않은 승리였다. 토트넘은 전반에 팰리스 수비에 고전하면서 이렇다할 공격을 펼치지 못했다. 후반 14분 에베리치 에제에게 실점을 하면서 리드를 내줬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로드리고 벤탄쿠르를 빼고 존슨을 넣었다. 존슨은 우측 공격을 책임졌다. 티모 베르너, 손흥민, 존슨이 공격진을 구성하게 됐고 제임스 메디슨, 데얀 쿨루셉스키가 바로 아래에 위치했다.

공격적인 포메이션으로 전환한 가운데 베르너 골이 나왔다. 득점에 도움을 올린 건 존슨이었다. 베르너 동점골은 경기 흐름을 바꿨다. 3분 뒤에 크리스티안 로메로 득점이 나오면서 토트넘은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35분 파페 사르,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를 넣고 메디슨, 베르너를 불러들이며 중원을 강화한 토트넘은 후반 43분 손흥민의 원더골로 3-1을 만들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의 미친 돌파와 깔끔한 마무리가 돋보였지만 존슨의 패스도 좋았다. 존슨은 이날 2도움을 적립하면서 조커 역할을 완벽히 수행했다. 경기는 토트넘의 3-1 승리로 마무리됐다. 경기 최우수선수로는 손흥민이 선정됐는데 많은 이들이 존슨을 추켜세웠다.

존슨은 노팅엄 포레스트 성골 유스다. 노팅엄 유스에서 성장했고 프로에 와서도 링컨 시티 임대를 제외하면 노팅엄에서만 뛰었다. 2020-21시즌 노팅엄이 잉글랜드 리그1(3부리그)에 있었을 때 리그 40경기에서 10골 12도움을 기록하면서 승격에 일조했다. 2021-22시즌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에서 46경기 16골 9도움을 올렸다. 플레이오프에서도 3경기 2골을 올리며 승격에 힘을 실었다.

백투백 승격 속 노팅엄은 지난 시즌 강등 위기를 겪었는데 존슨 활약이 잔류에 힘이 됐다. 존슨은 프리미어리그(PL) 전 경기를 소화하고 8골 3도움을 기록했다. 빠른 발을 이용해 노팅엄 역습 시에 공격을 이끌었고 필요할 때마다 공격 포인트를 올리며 스티브 쿠퍼 감독을 기쁘게 했다. 존슨은 웨일스 국가대표까지 되며 3부리거에서 PL, 웨일스 대표 선수로 성장하는 드라마를 완성했다.

공격 옵션이 필요한 토트넘이 존슨에게 거대한 이적료를 투입했다. 존슨은 중앙, 측면에 모두 활용 가능하고 이미 PL에서 입증됐기에 매력적이었다. 존슨은 기동력이나 속도, 적극성은 좋지만 패스, 슈팅 마무리가 좋지 못하다고 평가됐는데 최근 경기력을 끌어올리고 팰리스를 상대로 2도움을 적립하면서 비판 대신 호평을 받는 중이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이 존슨을 추켜세웠다. 경기 후 '스퍼스 플레이'를 통해 "오늘 존슨처럼 벤치에서 들어오는 선수가 임팩트를 만들어야 한다. 존슨은 도움 두 개를 훌륭하게 해냈다. 난 존슨을 좋아한다. 그리고 사랑한다.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다해 존슨을 돕고 싶다. 경기를 시작할 때도 그에게 준비만 잘하라고 했다. 네가 출전하면 차이를 만들어낼 테니, 그게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라고 했다. 존슨은 환상적인 활약을 펼쳤고, 크게 안아주고 싶었다. 분명 득점수는 부족할 수 있을지라도 존슨이 팀을 위해 하다 보면 골은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이라고 확신한다. 100%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토트넘 팬 커뮤니티 '스퍼스 웹'은 "존슨은 게임 체인저였다. 30분 남짓 뛰며 토트넘 최고의 선수로 떠올랐다. 터치는 안 좋았어도 정확히 공을 빼앗으며 베르너에게 패스를 보냈다. 강렬한 압박과 몸싸움, 의지는 손흥민을 향한 패스로 이어져 골이 됐다"고 평가하면서 마찬가지로 호평을 보냈다. 존슨은 토트넘 공격진에서 존재감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