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종합] '복면가왕', '희로애락도 락이다' 4연승 가왕…배인혁→임서원 반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복면가왕' '희로애락도 락이다'가 4연승 가왕이 된 가운데 로맨틱펀치 배인혁, 유니스 임서원, 이상 신예주, 송민준 등이 반전 정체를 공개했다.

3일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희로애락도 락이다'의 4연승 도전과 복면 가수 4인의 2,3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조이뉴스24

'복면가왕'에 로맨틱펀치 배인혁, 송민준, 임서원, 풍물밴드 이상 신예주가 출연해 정체를 공개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가왕전에는 유니스 임서원, 이상 신예주 등을 이기고 올라온 '후크선장'과 현 가왕 '희로애락도 락이다'가 맞붙었다. '희로애락도 락이다'는 조성모의 '아시나요'로 애절한 감성과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방어전에 나섰다.

대결 결과 '희로애락도 락이다'가 승리, 4연승 가왕이 됐다. 그는 "어떤 장르든 로큰롤 스피릿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이야기 했다.

매 라운드에서 뛰어난 무대 장악력을 보여준 '후크 선장'의 정체는 21년차 록밴드 로맨틱펀치의 보컬 배인혁이었다.

배인혁은 "고영배 씨가 (복면가왕 출연을) 긁었다. 역시 도전은 어렵다"고 웃었다. 페스티벌 섭외 0순위로 꼽히는 그는 "공연이 워낙 많다. 기우제 밴드라는 별명이 생길 정도였다. 크라잉넛도 로콘이랑 하면 비가 오니 피하자고 했다. 하현우가 나오면서 그 타이틀을 가져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현우는 내적 라이벌이다. 속으로는 저친구처럼 국위선양을 해봐야지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배인혁은 "록밴드가 활동하고 있고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 페스티벌 0순위라는 타이틀을 계속 지킬 수 있도록 많이 사랑해달라"고 당부했다.

2,3라운드 무대에서는 '학교종 땡땡땡' 송민준, '조기퇴근' 유니스 임서원, '크로플' 풍물밴드 이상 신예주 등이 복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송민준은 "아버지 몰래 한 달 만에 공대를 자퇴를 하고 음악을 시작했다"라며 "스무한 살에 임영웅에게 노래를 배웠다, 지역가요제에 나가서 1등을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트로트 가수로 활동중이던 임영웅과 친하게 지내다보니 자연스럽게 트로트를 꿈꾸게 됐다"고 말했다. 송민준은 "제가 고등학교 때 '복면가왕'에 생겼다. 그 때 '저 프로그램에 나가면 어떨까' 궁금했다"라며 "생각하고 꿈꾸는 대로 이뤄진다고 느꼈다. 많은 꿈들을 꾸면서 이뤄나가는 송민준이 되고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미스트롯2' 출신으로 걸그룹 유니스 데뷔를 앞두고 있는 임서원은 '조기퇴근'으로 출연했다. 임서원은 "10살에 '미스트롯2'에 출연했다. 아직 저를 작은 어린이로 기억해준다"라며 "키가 벌써 158cm가 됐다.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출연했다"고 말했다. 걸그룹 유니스로 데뷔를 앞둔 그는 "경연과정에서 스트레스도 받고 힘들었지만 그래도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아이돌로 데뷔한다고 생각하니 설렌다""라며 "유니스로 데뷔해 음악방송 1위를 하는 것이 목표"라고 당차게 이야기 했다.

크로플은 풍물밴드 이상의 메인보컬 신예주는 '크로플'로 출연했다. 이상은 오디션 프로그램 '풍류대장'에서 TOP5에 든 실력파 밴드다. 부모님으 권유로 국악을 시작했다는 신예주는 "퓨전 국악이 생소한 분들을 위해 풍물밴드로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좀 더 친숙한 국악인으로 발전하고 싶다.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는 예술인이 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