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 얼마나 좋았으면...리그 13호골, 하늘 보며 포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득점 후 포효하는 손흥민.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리그 13호 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홈경기에서 3-1 역전승을 거뒀다. 승점 3을 추가한 토트넘(승점 50)은 4위 애스턴 빌라(승점 55)를 승점 5차로 따라붙었다. 4위는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이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토트넘이 2-1로 앞선 후반 43분 쐐기골을 넣었다. 하프라인 부근에서 양 팀 선수 경합 중 흐른 공을 손흥민이 잡은 뒤 순식간에 상대 페널티박스까지 드리블 돌파했다. 상대 골키퍼의 움직임을 끝까지 지켜보며 오른발 침착하게 밀어 넣었다. 올 시즌 리그 13호 골. 지난 1월 1일 새해 첫날 열린 본머스전에서 리그 12호 골을 기록했던 손흥민은 아시안컵까지 다녀온 뒤 2달여 만에 다시 골 맛을 봤다.

그래서일까. 손흥민은 득점 후 하늘을 보며 포효했다. 평소엔 볼 수 없는 골 세리머니였다. 손흥민은 득점 부문 6위로 올라섰다. 선두는 17골을 넣은 '괴물 스트라이커' 엘링 홀란(맨체스터시티)이다. 손흥민은 후반 45분 홈팬의 기립박수를 받으며 데인 스칼릿과 교체돼 휴식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최우수선수(MOM)에도 선정됐다. 또 축구 통계 업체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팀 내 최고인 평점 8.1점을 받았다.

토트넘은 후반 14분 크리스털 팰리스에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 32분 공격수 티모 베르너의 동점 골, 후반 35분 수비수 로메로의 역전 골로 2-1로 승부를 뒤집었다. 손흥민의 활약은 임시 사령탑으로 선임된 황선홍 A대표팀 감독에게도 반가운 소식이다. 황선홍호는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태국과 3, 4차전을 치른다. 다음 달 2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홈경기를 치른 뒤, 26일 오후 9시30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경기장으로 장소를 옮겨 한 번 더 맞붙는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