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이 떠먹여 줬는데! 베르너가 골 날렸다' 토트넘, C.팰리스와 0-0 무승부[전반종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노진주 기자] 티모 베르너(27, 토트넘)의 골 결정력 부재 속 토트넘이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토트넘은 3일 오전 0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크리스탈 팰리스와 2023-2024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 홈 경기를 치러 전반전을 0-0으로 비긴 채 마쳤다.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손흥민이 원톱으로 출격했다. 그 뒤엔 티모 베르너, 제임스 매디슨, 데얀 쿨루셉스키가 자리했고, 3선은 로드리고 벤탄쿠르, 이브 비수마가 지켰다. 수비라인은 데스티니 우도지, 미키 반 더 펜, 크리스티안 로메로, 에메르송 로얄이 책임졌다. 골키퍼는 굴리엘모 비카리오.

팰리스는 3-4-2-1 포메션을 꺼내들었다. 원톱에 장 필립 마테타가 자리했다. 2선은 조던 아이유, 에베레치 에제가 책임졌고, 3선 자원으론 타이릭 미첼, 제퍼슨 레르마, 아담 와튼, 다니엘 무뇨스가 출격했다. 수비라인은 크리스 리차즈, 요아킴 안데르센, 조엘 워드가 맡았고, 골키퍼는 샘 존스톤.

전반 5분 팰리스가 먼저 공격을 시도했다. 아이유가 아크 정면에서 회심을 슈팅을 시도했지만 허공을 갈랐다.

토트넘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전반 15분 손흥민이 벤탄쿠르의 저돌적인 직선 패스를 보고 박스 근처로 쇄도했다. 그러나 공이 워낙 빨라 손흥민은 제대로 볼을 컨트롤해내지 못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 17분 토트넘이 땅을 쳤다. 역습 찬스에서 중원에 있던 손흥민이 베르너에게 기가막힌 패스를 건넸다. 베르너는 상당한 거리를 드리블 하며 달려갔고,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맞이했다. 그러나 슈팅 타이밍을 제대로 잡지 못하며 주저하는 사이 상대 골키퍼에게 거리를 좁힐 수 있는 틈을 내줬고, 결국 슈팅은 허무하게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손흥민이 골을 떠먹여줬지만 이를 베르너가 받아먹지 못했다.

토트넘이 가슴을 쓸어내렸다. 전반 29분 아이유가 박스 가운데 바로 안 쪽에서 토트넘 수비진을 뚫는 스루패스를 받은 뒤 강력한 슈팅을 날렸다. 이는 선방에 막혔다. 동시에 오프사이드 깃발도 올라갔다.

양 팀 모두 답답한 플레이를 이어가던 중, 토트넘의 로메로가 중거리포로 선제골을 노렸다. 그러나 골대 위로 향했다.

전반전은 0-0으로 마무리됐다.

/jinju217@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