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메가-지아 원투펀치 60점→승승승승승승 질주…잘나가는 정관장, ‘모마 44점’ 1위 현대건설도 꺾었다 ‘PO 직행 눈앞’(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관장이 1위 팀마저 꺾고 파죽의 6연승을 내달렸다.

고희진 감독이 지휘하는 정관장 레드스파크스는 2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4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현대건설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3-25, 25-15, 16-25, 25-19, 15-10) 승리를 거두며 파죽의 6연승을 내달렸다.

귀중한 승점 2점을 추가한 정관장은 승점 58점(19승 14패)을 기록, 4위 GS칼텍스(승점 48점 17승 15패)와 승점 차를 10점으로 벌렸다. 7년 만의 봄배구가 사실상 확정인 가운데 플레이오프 직행을 노리는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매일경제

사진=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역시 지오바나 밀라나(등록명 지아)와 메가왓티 퍼티위(등록명 메가)가 각각 31점, 29점을 올리며 60점을 합작했다. 캡틴 이소영도 14점에 공격 성공률 48.15% 리시브 효율 57.89%를 기록했다. 특히 4세트 기가 막힌 서브로 상대를 흔든 이선우의 활약도 빛났다.

현대건설은 승점 1점 추가에 그쳤다. 승점 73점(24승 8패)을 기록했지만, 2위 흥국생명(승점 70점 25승 7패)과 승점 차가 3점으로 좁혀졌다.

모마 바소코 레티치아(등록명 모마)가 V-리그 입성 후 개인 최다 44점을 올리고, 양효진이 12점으로 분전했지만 그 외 선수들의 활약이 미비했다. 위파위 시통(등록명 위파위)이 5점, 이다현과 정지윤이 각 4점에 그쳤다.

매일경제

사진=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우리카드가 한국전력을 3-0(25-19, 25-19, 27-25)으로 격파했다. 승점 3점을 추가한 우리카드는 승점 63점(21승 11패)을 기록, 1위 대한항공(승점 67점 22승 11패)와 승점 차를 4점으로 좁혔다. 6일 대한항공전에서 승리를 거두면 역전도 노려볼 수 있다.

오타케 잇세이(등록명 잇세이)가 19점, 아르템 수쉬코(등록명 아르템)가 17점, 송명근이 13점으로 활약했다.

매일경제

사진=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갈 길 급한 한국전력은 이날도 웃지 못했다. 3위 OK금융그룹(승점 52점 18승 14패) 보다 한 경기를 더 치른 상황에서 승점 47점(16승 17패)에 머물렀다. 타이스 덜 호스트(등록명 타이스)가 17점, 서재덕이 11점, 임성진이 10점을 올렸으나 범실 18개로 자멸했다.

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