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제주서 세계 1위 명마 '닉스고' 자마 탄생...1,2호 연이어 태어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암말 '스레드더니들'과 닉스고의 자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1년 세계 경주마 랭킹 1위에 오른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 '닉스고'의 국내 1,2호 자마가 제주도에서 탄생했다.

한국마사회는 지난 달 29일 "지난 2월 17일, 제주도에서 제1호 국내산 닉스고 자마가, 21일에는 제2호 자마가 연이어 탄생했다"고 알려왔다.

마사회는 값비싼 씨수말을 국내로 수입하는 대신 씨수말이 될 가능성을 지닌 어린말을 선발하고자 유전체 분석 기술 개발을 통해 경주마 닉스고를 발굴, 미국 경마무대에 데뷔시켰다.

MHN스포츠

암말 '스레드더니들'과 닉스고의 자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마장 신기록을 갈아치우며 승전보를 이어간 닉스고는 2021년 경마 월드컵으로 불리는 미국 브리더스컵 클래식(Breeders Cup Classic, G1)을 비롯해, 페가수스월드컵(Pegasus World Cup Invitational S. G1), 휘트니 스테이크스(Whitney S. G1)등 최정상급 경주들을 우승하며 자신의 몸값의 100배가 넘는 110억원의 상금을 휩쓸었다. 그리고 그해 세계 랭킹 1위 달성과 함께 미국 연도대표마에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듬해인 2022년 미국 켄터키주에서 씨수말 활동을 시작한 닉스고는 첫해에 151두의 씨암말과 교배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2023년에는 79두 씨암말과 교배를 진행했으며 이 중 10두는 한국의 생산농가의 씨암말이었다.

지난 17일, 국내 1호 닉스고 자마가 서귀포시 남원읍에 위치한 한남목장에서 태어났다. 한남목장의 오창훈 대표는 미국에서 씨암말 '티즈디터민드'를 구매해 작년 3월 켄터키주 소재의 테일러메이드목장에서 닉스고와 무상교배를 진행했다. 새 보금자리를 얻은 '티즈디터민드'가 17일 건강한 암망아지를 낳으며 제1호 닉스고 국산 자마를 배출한 것이다.

MHN스포츠

암말 '스레드더니들'과 닉스고의 자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일 새벽, 한남목장 인근에 위치한 힐링팜에서도 닉스고 국내산 수말 자마의 탄생 소식이 이어졌다. 힐링팜의 김상욱 대표 역시 닉스고 무상교배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미국에서 씨암말 '스레드더니들'을 구매했다. 구입 당시 이미 닉스고의 1세대 자마를 임신한 상태였던 암말 '스레드더니들'은 지난 2월 자마를 순산하고 3월에 다시 닉스고와 교배를 진행, 두 번째 자마를 임신한 상태로 첫 번째 자마와 함께 제주로 입성했다.

1,2호 국내산 자마를 시작으로 올해 제주에서는 7두의 닉스고 자마들이 태어날 예정이다. 씨수말 3년차를 맞이한 닉스고는 지난 11일부터 씨암말 80두를 목표로 교배시즌에 접어들었다. 올해도 국산 생산농가 3개소를 대상으로 무상 교배권 지원도 추진할 예정이다.

닉스고의 최종 목적지는 한국이다. 마사회는 "향후 한국으로 들어와 농가를 대상으로 교배 지원에 나설 닉스고의 철저한 컨디션 관리와 동시에 제2의 닉스고 발굴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 한국마사회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