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나솔사계’ 9기 옥순, “예쁘다”는 남자 3호에 무례…“외모가 너무 전무님”[MK★TV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솔사계’ 라이벌 9기 옥순과 14기 옥순의 ‘로맨스 운명’이 엇갈렸다. 9기 옥순은 웃고 14기 옥순은 울었다.

지난달 29일 방송한 ENA와 SBS Plus의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새로운 데이트 선택에서 희비가 엇갈린 9기 옥순과 14기 옥순의 명암이 그려졌다.

이날 남자 4호는 11기 옥순과의 데이트에 들어갔는데, 11기 옥순의 ‘허당미’에 웃음을 참지 못했다. 그러면서 “맑은 영혼의 소유자 같다”며 매력을 칭찬했다. 11기 옥순은 남자 4호에게 전 여친과 헤어진 이유에 대해 물었고, 뒤이어 두 사람은 각자의 이상형에 대해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

매일경제

‘나솔사계’ 9기 옥순이 남자 1호와 남자 4호의 선택을 받았다. 사진=ENA, SBS Plus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데이트를 마친 후, 남자 4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런 모습을 예뻐해 줄 사람이 있을 텐데”라며 “오빠 같은 마음이다. 행복했으면 좋겠다”라고 11기 옥순에게 이성이 아닌 인간적 매력을 느꼈음을 밝혔다. 11기 옥순 역시, “남자 4호님이 절 좋아하는 눈빛은 아닌 것 같았다”며 “칭찬하면서 혼만 빼놓고 막상 자기 마음은 어떤지 말 안 한 데이트였다”며 은근히 서운한 속내를 토로했다.

‘솔로민박’에 남게 된 9기 옥순과 남자 3호는 막간을 이용해 ‘미니 데이트’를 했다. 남자 3호는 시작부터 “9기 옥순님 미모에 취했다”라며 ‘불꽃 칭찬’을 늘어놓는가 하면, 바다에 시선을 빼앗긴 9기 옥순의 얼굴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9기 옥순은 “도시락 선택 때, 미안했다. 다른 분을 알아보고 싶어서 (남자 4호를) 선택했다”고 뒤늦게 사과했다.

남자 3호는 “선택을 못 받은 것에 대해 자괴감이 좀 들었다”면서도 “그쪽이 나 선택 안 하면, 난 7기 옥순 선택할 건데?”라고 있는 그대로의 속마음을 드러냈다. 급기야, 남자 3호는 “제 마음은 6:4이고, 9기 옥순님이 6”이라며 “지금이라도 나 좋다고 하면 인생 한번 살면서 배신하지 뭐~”라고 9기 옥순에게 강력히 어필했다. 이에 9기 옥순은 “하고 싶은 대로 하세요~”라고 쿨하게 답했다.

낮술을 마시며 데이트가 무르익자, 9기 옥순은 악플러들 때문에 상처받은 속내를 토로했다. 이를 들은 남자 3호는 “내가 다 고소해줄게! 시간 없어도 해 준다”라고 9기 옥순의 변호사를 자처했다. 9기 옥순은 “3호님! 3호님!”이라고 외치며 즐거워했고, 남자 3호는 모래사장에서 무릎까지 꿇은 채 9기 옥순의 사진을 정성스레 찍어줬다. 하지만 데이트 후, 9기 옥순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외모가 너무 전무님 같아서 이성적으로 마음 안 가는 게 있다. 또 무슨 얘기를 하면 부정적으로 리액션하는 모습이 좀 아니다 싶긴 했다”라고 반전 속내를 고백했다.

모든 데이트가 종료되자, ‘솔로민박’에서는 새로운 데이트 선택의 시간이 펼쳐졌다. 여자들의 데이트 신청에 남자들이 답하는 방식으로 ‘매칭’이 성사되는 것이었는데, 가장 먼저 14기 옥순이 데이트 신청에 나섰다. 하지만 아무 남자도 그녀의 부름에 응답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14기 옥순과 핑크빛 무드를 이어왔던 남자 1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세 번의 데이트를 했는데 네 번까지 (14기 옥순님과) 하면…”이라고 털어놓은 뒤, “그분도 다른 분을 알아보고 싶을 텐데”라고 덧붙여, 14기 옥순을 배려한 선택이었음을 알렸다.

매일경제

‘나솔사계’ 라이벌 9기 옥순과 14기 옥순의 ‘로맨스 운명’이 엇갈렸다. 사진=ENA, SBS Plus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뒤이어 11기 옥순이 데이트 신청에 나섰는데, 여기서는 남자 2호가 응답해 1대1 데이트가 성사됐다. 그러나 11기 옥순은 “(남자 2호님에 대해) 호감이 있진 않아서, 좋은 거 반, 부담스러운 거 반”이라는 마음을 내비쳤다.

다음으로 출격한 9기 옥순은 “나 외로워, 나랑 데이트 하자”라고 씩씩하게 외쳤다. 이때, 남자 1호와 남자 4호가 동시에 9기 옥순에게 직진해 9기 옥순을 미소짓게 했다. 남자 4호는 “저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잘 모르겠다. 그런 부분에 대해 어느 정도 결론을 내려야 한다”고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남자 1호는 “원래 9기 옥순님에게 ‘데이트권’을 쓰려고 했었는데 못해서...미안한 마음에”라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남자 3호는 7기 옥순의 데이트 신청에 응해, 또 한번 1대1 데이트를 하게 됐다.

데이트 선택이 끝이 나자, 홀로 ‘0표’가 된 14기 옥순은 누구보다 빠르게 발걸음을 숙소로 옮겼다. 14기 옥순의 싸늘한 분위기를 확인한 남자 4호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라며 장난스레 위로의 말을 건넸다. 방으로 돌아온 14기 옥순은 “다른 사람과 대화하면서 확신을 얻고 싶은 건지, 나랑 충분히 만나봤는데 아니란 생각이 들어서 그런 건지 모르겠어”라고 남자 1호의 속마음을 두고 혼돈에 빠졌다.

반면 9기 옥순은 방에서 11기 옥순에게 “‘짝’ 분들이 남자는 남자야. ‘나는 SOLO’ 남자들이랑 차원이 달라. 상남자는 상남자야”라고 들뜬 마음을 내비치며 아까 낮에 남자 3호와 데이트를 하면서 있었던 일을 전달했다. 그러면서 “마음이 더 가는 건 남자 4호님인데 내 앞에서 하는 다른 여자에게 여지를 주는 것을 보면”이라며 남자 4호의 ‘로맨스 공리주의’ 태도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뒤이어 9기 옥순과 남자 1호, 4호가 ‘2:1 데이트’에 나선 가운데, 남자 4호가 “마음 같아서는 두 명을 고르고 싶다”, “이부이처제 안 되나?”라고 너스레를 떨어 9기 옥순을 파르르 떨게 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