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7억 달러’ 사나이 오타니 깜짝 결혼 발표 “아내는 이해심 많은 평범한 일본 사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 사진 | 쇼헤이 채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민규 기자] “아내는 평범한 일본 사람입니다.”

명실상부 메이저리그(ML) 최고 ‘슈퍼스타’에 오른 오타니 쇼헤이(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깜짝 결혼 발표를 했다. 전 세계 스포츠 역대 최대 규모인 10년 7억 달러(한화 약 9300억원)에 LA 다저스와 계약하며 주목받은 쇼헤이가 이번에 결혼 발표로 세상을 놀래 켰다.

오타니는 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글렌데일 캐멀백 랜치에서 열린 ML 다저스 스프링캠프 훈련을 앞두고 취재진 앞에 섰다.

앞서 그는 전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깜짝 결혼 발표를 해 일본과 미국 등에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오타니는 예고한 대로 이날 결혼에 관한 취재에 응했다.

스포츠서울

오타니가 개인 채널에 게재한 글. 사진|오타니 개인 채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오타니는 일본 닛칸스포츠 등과 인터뷰에서 “아내는 정말 평범한 일본인이다. 정확한 시점을 말씀드릴 순 없지만, 3∼4년 전에 알게 됐고 지난해 약혼을 했다”며 “정규시즌을 시작하기 전에 결혼 소식을 알리고 싶었다. 문서상의 정리를 마치고, 지금 발표했다”고 밝혔다.

결혼 발표를 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그는 장난스럽게 “내가 결혼을 하지 않아도 시끄럽고, 결혼을 해도 시끄러우니까. 야구에 집중하려고 결혼을 발표했다”고 답했다.

다만, 아내의 신상에 대해선 끝까지 입을 열지 않았다.

그는 “(아내와)함께 있으면 즐겁다. 계속 함께 지내는 상상을 할 수 있었다”고 설명하며 “다저스와 계약에 아내는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 아내는 내 여러 상황을 늘 잘 이해해준다. (반려견) 데코핀을 키우는 것도 내가 결정해 아내에게 전화로 말했는데, 잠시 놀랐을 뿐 내 결정을 이해해줬다”고 웃었다.

수많은 카메라에도 데이트 장면이 포착되지 않은 데 대해 오타니는 “아내와는 일본에서 짧은 기간에만 만났다. 밖에서 만나면 시끄러워지니까, 실내 데이트만 했다”며 “아내가 시즌 중에는 미국에 거의 오지 않았다, 올해는 스프링캠프 기간에 이곳으로 왔다”고 전했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