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피아노맨·경서예지·전건호, 부산 간다…순순희 단독 콘서트 게스트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피아노맨, 경서예지, 전건호가 3인조 발라드 그룹 순순희(기태, 미러볼, 윤지환)의 두 번째 단독 콘서트 ‘The Beginning’ 게스트로 출격한다.

클라우드 플랫폼 샤라웃에서 단독 판매 중인 이번 콘서트에는 대표곡 ‘혜화동 거리에서’, ‘사랑한다는 말로는’, ‘영화’ 등 싱어송라이터로 많은 사랑을 받은 피아노맨과 대표곡 ‘다정히 내 이름을 부르면’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경서예지와 전건호가 게스트 출연을 위해 부산을 찾는다.

순순희와의 오랜 인연으로 콘서트 게스트로 무대에 오르게 된 피아노맨, 경서예지, 전건호는 현장감 넘치는 라이브와 풍성한 무대 구성으로 순순희의 단독 콘서트를 더욱 빛나게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매일경제

피아노맨, 경서예지, 전건호가 3인조 발라드 그룹 순순희(기태, 미러볼, 윤지환)의 두 번째 단독 콘서트 ‘The Beginning’ 게스트로 출격한다. 사진=순순희


순순희의 두 번째 단독 콘서트 ‘The Beginning’은 공연예술문화 크라우드 플랫폼 샤라웃을 통해 티켓 및 굿즈를 단독으로 오픈 판매 중이며, 티켓 구매 시 순순희 로고가 새겨진 팔찌와 각 멤버별 싸인 포토 카드가 특전으로 함께 제공된다.

부산을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감성 보컬 그룹으로 떠오르고 있는 순순희는 ‘서면역에서’, ‘그대가 내 안에 박혔다(그내박)’, ‘참 많이 사랑했다’ 등의 곡으로 사랑받고 있다.

한편, 현재 목표 금액을 넘어 매진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순순희 두 번째 단독 콘서트 ‘The Beginning’오는 3월 2일 해운대문화회관 해운홀에서 오후 7시에 개최된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