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티아라 함은정, 故 신사동호랭이 조문… "실감 안 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함은정 SNS)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그룹 티아라 함은정이 고인이 된 신사동호랭이의 빈소를 찾아 애도했다.

함은정은 23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장난끼 넘치던 환하게 웃던 오빠 모습이 생각나는데 아직 실감이 안 난다”며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올린 사진에는 신사동호랭이의 본명이 적힌 빈소 사진이 담겼다.

작곡가이자 음악 프로듀서인 신사동호랭이(본명 이호양)는 23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연락이 닿지 않아 찾아간 지인에 의해 발견돼 119에 신고했지만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신사동호랭이가 숨진 채 발견된 게 맞으나 시간과 장소 등은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정확한 사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1983년 경북 포항 출신인 고인은 2005년 자두의 ‘남과 여’를 시작으로 작곡가로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후 티아라 ‘롤리폴리’, EXID ‘위아래’, 모모랜드 ‘뿜뿜’, 에이핑크 ‘노노노’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배출하며 가요계 대표 히트곡 메이커로 불렸다.

고인은 AB엔터테인먼트 대표,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를 거쳤다. 2021년에는 티알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로 걸그룹 트라이비를 론칭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31호실에 마련됐다. 장례 절차 및 발인은 유가족의 뜻에 따라 가족 친지들, 동료들만 참석해 조용히 비공개로 치를 예정이다. 발인은 25일 오후 2시, 장지는 미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