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故 방실이 영면→황정음 "너 이영돈이지" 이혼 소송 [희비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희비이슈’는 한 주의 연예 이슈를 희(喜)와 비(悲)로 나누어 보여 드리는 코너입니다. <편집자 주>

2월 넷째주에는 안타까운 소식이 많았다. 가수 고(故) 방실이가 17년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배우 황정음은 재결합한 남편 이영돈과 이혼 소송 중이라고 밝혔다. 방송인 홍진경은 사칭 계정에 골머리를 앓았다.

이데일리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원한 디바’ 방실이 별세

고 방실이는 지난 20일 오전 인천 강화군의 한 요양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향년 61세. 강화도에서 태어난 방실이는 자신의 고향에서 눈을 감았다.

고인은 지난 2007년 뇌경색으로 쓰러진 뒤 투병 생활을 이어왔다. 파워풀한 가창력과 무대 매너로 어릴 때부터 주목 받았던 방실이는 1985년 여성 3인조 그룹 서울시스터즈로 데뷔해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그는 ‘서울 탱고’, ‘여자의 마음’ 등 히트곡을 내며 국민 가수로 자리잡았으나 뇌경색으로 쓰러진 뒤 활동을 중단했다. 지난해 4월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절친 배우 이동준을 만나 시력을 잃은 근황을 전한 바 있다.

이데일리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신양, 갑상선항진증 투병 회복 중

21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배우 박신양이 출연했다. 박신양은 현재 화가이자 작가로 활동 중이다.

박신양은 갑상선항진증으로 투병을 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신양은 “지금은 일절 안 하고 그림만 그린다”며 “‘정신력으로 이기면 되는 거 아닌가’ 생각했었는데 심각해지니까 하루에 30분을 서 있지 못 했다. 그 시간이 2~4년 되면 ‘영영 못 일어나는 거 아닌가’ 생각도 든다”고 털어놨다. 또 그는 유재석이 회복에 대해 묻자 “좋아지고 있다”고 답했다.

연기로 복귀할 생각은 없을까. 박신양은 “그림을 그려서 충분히 표현하고 있기 때문에 연기를 하고 싶다는 생각은 별로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팬들이 원한다면 검토를 적극적으로 하겠다”고 너스레를 덧붙였다.

이데일리

(사진=황정음 SNS)


해킹인 줄 알았는데…황정음 “바람 알고 만나냐?”

황정음이 남편 이영돈과 이혼 소송 중이다. 황정음은 21일 자신의 SNS에 의미심장한 글과 함께 이씨의 사진을 가리지 않고 여러 장 게재했다. 이에 계정이 해킹된 게 아니냐는 해킹설까지 제기됐다.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 측은 해킹이 아니라고 전했다. 이어 22일 공식입장을 통해 “더 이상 혼인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결정을 하고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황정음은 2016년 이씨와 결혼해 2017년 득남했다. 2020년 이씨와 이혼 소송을 진행했지만 다시 재결합 후 둘째 아들 임신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소속사 측은 이혼 사유에 대해 사생활이라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황정음은 SNS 댓글을 통해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황정음은 “남자 바람 피우는 거 이해 못할 거면 만나지 말아야지”라는 한 누리꾼의 댓글에 “바람 피우는 X인지 알고 만나냐? 모르니까 만났지”, “이혼은 해주고 즐겼으면 해” 등 답글을 남기며 직접 대응했다. 또 황정음은 악성 댓글을 다는 누리꾼에게 “너 이영돈이지”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데일리

(사진=홍진경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진경 “사기꾼 잡아달라”

방송인 홍진경이 사칭 계정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홍진경은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한 광고 이미지를 캡처해 올렸다. 그러면서 ‘사기 사기’라고 붉은 글씨로 강조했다.

홍진경은 “한동안 잠잠하더니 사기꾼들이 또 기승이다. 속지 말라. 저는 이런 것 운영 안 하고, 주식과 관련된 어떤 리딩 방과도 관련이 없다. 이런 거 보시면 신고 좀 부탁드린다”라며 “누가 제발 사기꾼들 좀 잡아주세요!”라고 답답한 마음을 전했다.

이에 하하 또한 “진짜 짜증나... 나도 사칭 엄청 많았어서...”라며 공감했다. 최근 유명인을 이용해 가짜 주식거래 어플 설치를 유도하는 금융투자 사기 계정이 판치고 있다. 유재석, 황현희, 송은이 등도 사칭 계정을 운영하지 않는다고 밝히며 이같은 사기 투자 광고에 경고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