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페퍼저축은행, 도로공사 꺾고 24연패 탈출…대한항공 1위 탈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페퍼저축은행 야스민 34점 맹활약

대한항공 무라드 23득점 승리 견인

뉴시스

[서울=뉴시스] 프로배구 페퍼저축은행 23연패서 탈출(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프로배구 페퍼저축은행이 23연패의 부진에서 탈출했다.

페퍼저축은행은 23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3-2(23-25 24-26 25-22 27-25 15-9)로 대역전승을 거뒀다.

최근 23연패를 당해 V-리그 최다 연패의 불명예를 안았던 페퍼저축은행은 설상가상으로 모 선수의 지속적인 '괴롭힘' 의혹까지 나오는 등 최악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도 1, 2세트를 내줘 완패를 당하는 듯 보였다. 하지만 야스민을 필두로 한 공격력이 살아나면서 귀중한 승리를 수확했다.

최하위 페퍼저축은행은 3승 28패(승점 10)를 기록했다. 이번 시즌 3승 중 2승을 도로공사를 상대로 기록했다.

외국인 선수 야스민(34점)과 이한비(20점), 박정아(18점) 삼각편대가 승리를 이끌었다. 팀 공격성공률도 50%에 육박했다.

한국도로공사(10승 21패·승점 33)는 6위에 머물렀다.

외국인 선수 부키리치(42점)와 타나차(15점), 배유나(10점)가 분전했지만, 뒷심 부족으로 고개를 떨궜다.

승리가 간절한 페퍼저축은행은 1세트에서 12-8로 앞서며 기선을 제압하는 듯 보였다. 세트 후반 역전을 허용한 페퍼저축은행은 결국 23-25로 패했다.

야스민은 1세트에서만 11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

페퍼저축은행은 2세트 23-24로 뒤진 상황에서 박정아가 공격을 성공시켜 힘겹게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도로공사 부키리치에게 연이어 득점을 허용해 24-26으로 세트를 내줬다.

페퍼저축은행은 3세트 막판 19-21로 패색이 짙은 상황에서 야스민과 박정아를 앞세워 4연속 득점을 올렸다. 이후 24-22에서 야스민의 오픈공격이 나오면서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흐름을 바꾼 페퍼저축은행은 4세트에서 야스민과 이한비의 활약을 앞세워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페퍼저축은행은 5세트 상대의 서브리시브를 흔들면서 6-1로 달아났다. 박정아와 이한비, 야스민이 공격의 중심에 서 상대의 기를 꺾었다.

페퍼저축은행은 세트 막판 11-9로 추격을 허용했지만, 박정아의 퀵오픈 등으로 4연속 득점을 기록해 지독한 연패의 사슬을 끊어냈다.

남자부 대한항공은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펼쳐진 삼성화재와의 홈경기에서 3-1(23-25 26-24 25-20 25-18)로 역전승을 거뒀다.

6연승을 질주한 대한항공(20승 11패·승점 61)은 우리카드(20승 10패·승점 59)를 2위로 밀어내고 1위로 올라섰다.

대한항공은 V-리그 최초 4시즌 연속 통합 우승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대한항공 외국인 선수 무라드가 23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고, 정지석, 곽승석, 김민재는 각각 9점을 기록해 승리에 힘을 보탰다.

대한항공은 이번 시즌 삼성화재와의 맞대결에서 4승 2패로 마무리했다.

삼성화재(17승 14패·승점 44)는 5위에 머물렀다.

삼성화재 외국인 선수 요스바니(28점)와 김우진(15점)이 활약했지만, 뒷심 부족으로 고개를 떨궜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