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편스토랑’ 류수영, 평생 고등어조림 레시피 공개 “3일 동안 연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편스토랑’ 류수영.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편스토랑’ 류수영이 평생 고등어조림을 공개한다.

23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믿고 먹는 어남선생’ 류수영의 평생 레시피가 또 하나 탄생한다. 원조 밥도둑, 한국인의 밥상에서 가장 사랑받는 고등어조림이다. 늘 먹던 반찬이 아닌 생선조림 전문점만큼의 맛을 자랑하는 류수영의 평생 고등어조림 레시피는 어떤 맛을 자랑할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가 뜨겁다.

공개되는 VCR 속 류수영은 노라조의 ‘고등어’를 신나게 불렀다. 흡사 고등어와 물아일체가 된 듯 노래에 몰입한 채 잔망미를 발산하는 류수영의 모습에 웃음이 빵 터졌다. 그렇게 자신만의 방식으로 ‘오늘의 식재료’ 고등어를 소개한 류수영은 본격적으로 고등어조림을 시작했다.

맛있는 고등어조림의 키포인트는 비린 맛 잡기와 칼칼한 양념장이었다. 류수영은 고등어조림용 고등어를 고르는 법부터 비린 맛을 잡기 위한 특급 비법까지 섬세하고 세세하게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3일 동안 연구”했다는 평생 생선조림장의 황금 양념비율까지 모조리 공개했다. 이에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메모하며 VCR에 집중했다는 후문이다.

간단한 조리법으로 완성된 류수영의 평생 고등어조림은 생선조림 전문점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빛깔, 매콤 칼칼한 맛, 양념장을 가득 머금은 무, 부서지지 않고 비린 맛 전혀 없는 보송보송 고등어 생선살을 자랑했다. 직접 요리한 류수영도 한 입 맛본 뒤 “정말 맛있다. 완전 밥도둑”이라며 혀를 내둘렀을 정도라고.

VCR을 지켜본 ‘편스토랑’ 식구들은 “고등어조림이 너무 쉬워서 평생 레시피 해도 될 것 같다”, “만원으로 이런 요리를 할 수 있다니…”, “평생 레시피가 또 나왔다!”라며 감탄을 쏟아냈다. 김치찌개 된장찌개 떡볶이 등 ‘평생’ 레시피를 보여준 류수영의 고등어조림의 비밀을 방송을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편스토랑’은 23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