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후배 괴롭힘 의혹' 페퍼 A 선수, 상벌위 참석…결론 못 내리고 재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피해 주장 일부 선수도 참석…자료 제출·사실 관계 소명

KOVO "신중한 파악 필요…오는 27일 재개최 하기로"

뉴스1

한국배구연맹. /뉴스1 DB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선수단 내부에서 후배 선수를 괴롭혔다는 의혹을 받는 여자 프로배구 페퍼저축은행 소속의 A 선수가 상벌위원회에 참석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연맹 회의실에서 페퍼저축은행 선수단 내 인권침해 행위에 대한 상벌위원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가해 의혹을 받는 선배 A선수와 피해를 주장하는 선수 중 일부가 참석했다.

이들은 상벌위원회에서 자료를 제출하고 사실관계를 소명했다.

그러나 상벌위원들은 2시간가량 이어진 회의에서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의견이 엇갈리는 부분이 있어 좀 더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KOVO는 좀 더 신중한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오는 27일 오전 9시 상벌위원회를 재개최하기로 했다.

해당 선수들의 소속 구단인 페퍼저축은행은 이미 피해 선수들의 자료를 KOVO에 제출했다. 상벌위는 추가 자료 수집을 요청하는 한편, 필요하다면 페퍼저축은행의 다른 선수들의 이야기도 들어보겠다는 입장이다.

현재 여자부 최다인 23연패의 수렁에 빠져 있는 페퍼저축은행은 최근 선수단 내 괴롭힘 이슈가 불거졌다.

배구계 관계자에 따르면 페퍼 선수단 내 A 선수가 다른 선수를 집요하게 괴롭힌 것으로 확인됐다.

익명의 신고자가 이 사실을 KOVO에 신고하면서 이날 상벌위원회가 열렸다.

이날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한국도로공사와의 원정경기가 예정된 페퍼저축은행은 연패에 경기 외적인 이슈까지 겹치며 뒤숭숭한 분위기에서 경기를 치르게 됐다.

starburyn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