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류현진 아내 배지현 씨 "고생한 남편, 한국 돌아오고 싶어 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키나와 향하는 항공편 간신히 구해…이코노미석 타고 일본행

새벽 시간에도 수많은 취재진과 팬 몰려 인산인해

연합뉴스

출국 전 가족들과 인사 나누는 류현진
(영종도=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한화 이글스와 계약하며 12년만에 한국프로야구 KBO리그로 돌아오는 류현진이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한화 2차 캠프 합류를 위해 출국하며 가족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4.2.23 dwise@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류현진(36·한화 이글스)이 12년 만에 KBO리그로 돌아온 배경에는 아내 배지현(37) 씨의 응원이 있었다.

류현진은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일본 오키나와로 훈련을 떠나기 전 기자회견에서 "가족들이 정말 축하해주는 분위기다. 미국에서 고생하는 걸 알기 때문에 환영했다"고 설명했다.

과거 스포츠 아나운서로 활약했던 배지현 씨는 2018년 류현진과 결혼한 뒤 딸과 아들 두 자녀를 뒀다.

이날 배지현 씨와 자녀, 그리고 류현진의 아버지 류재천 씨는 이른 시간임에도 직접 공항을 찾아 새로운 출발을 앞둔 류현진을 배웅했다.

류현진은 "(딸과 아들은) 한국에 돌아오는 걸 더 좋아하지 않을까요"라며 웃었다.

류현진은 2020년 5월 첫째인 딸을 얻었고, 2022년 9월에는 아들이 태어났다.

두 자녀 모두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활약할 때 얻었다.

연합뉴스

출국 전 가족들과 인사 나누는 류현진
(영종도=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한화 이글스와 계약하며 12년만에 한국프로야구 KBO리그로 돌아오는 류현진이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한화 2차 캠프 합류를 위해 출국하며 가족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4.2.23 dwise@yna.co.kr


품에 아들을 꼭 안은 채 멀리서 류현진을 지켜보던 배지현 씨는 기자들이 몰려들자 오랜만에 쏟아지는 카메라 플래시 세례가 부담스러운지 살짝 미소만 보였다.

배지현 씨는 "(메이저리그에서) 고생한 남편이 한국에 돌아오길 원했다"며 "한국에 돌아와서 좋다"고 했다.

이날 류현진이 탄 항공기는 승객 140명만 탑승할 수 있는 소형 여객기로 비즈니스석이 없다.

류현진은 정말 오랜만에 이코노미석을 타고 일본으로 떠난다.

일본 오키나와는 지금이 성수기라 한화 구단도 비행기 표를 구하는 데 애를 먹었다.

당장 인천공항에서 출발해 오키나와에 도착하는 항공편을 예약하려면 직항편은 없고, 20시간이 넘게 걸려 일본 본토를 경유해야 할 정도다.

연합뉴스

류현진에 쏠린 관심
(영종도=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한화 이글스와 계약하며 12년만에 한국프로야구 KBO리그로 돌아오는 류현진이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한화 2차 캠프 합류를 위해 일본으로 출국하기 전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2024.2.23 dwise@yna.co.kr


한화 구단 관계자는 "계약이 언제 이뤄질지 정확히 알 수 없어 예상할 수 있는 날짜 몇 개를 정해서 간신히 표를 확보했다"면서 "약간 더 돈을 지불하면 이코노미석에서도 편한 좌석으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지만, 이조차도 매진이다. 그래서 류현진 선수와 손혁 단장은 나란히 일반 이코노미석에 앉아서 간다"고 설명했다.

이날 류현진의 복귀 첫 인터뷰는 오전 6시에 진행됐다.

이른 시간이었음에도 수많은 취재진이 몰렸고, 총 11개의 방송사 마이크가 설치됐다. 이 중에는 부산 지역 방송사 마이크까지 보였다.

류현진을 보고자 하는 팬들도 공항에 몰렸다.

팬들은 류현진의 기자회견이 끝난 뒤 사인을 받았고, 출국장으로 향하는 류현진을 끝까지 따라갔다.

연합뉴스

류현진, 출국 전 인터뷰
(영종도=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한화 이글스와 계약하며 12년만에 한국프로야구 KBO리그로 돌아오는 류현진이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한화 2차 캠프 합류를 위해 일본으로 출국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2.23 dwise@yna.co.kr


4bu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