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영상]안유진 골반에 '못된 손' 논란…"무례하다" vs "괜찮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걸그룹 아이브(IVE)의 멤버 안유진이 펜디 패션쇼에서 패션디렉터 킨 존스와 사진을 찍은 것과 관련해 ‘못된 손’ 논란이 일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걸그룹 아이브(IVE)의 멤버 안유진이 펜디 패션쇼에서 함께 사진을 찍은 패션디렉터의 사진 촬영 포즈가 논란이 되고 있다. 안유진 골반에 손을 올려 성추행 소지가 있다는 일부 팬들의 지적이 있는 반면, 과민 반응이라는 반론도 있다.

펜디 앰버서더인 안유진은 지난 2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최된 펜디 2024 FW 컬렉션 패션쇼에 참석했다. 그는 노란색과 베이지색이 어우러진 홀터넥 롱 드레스를 입고 펜디 여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와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었다.

헤럴드경제

걸그룹 아이브(IVE)의 멤버 안유진이 펜디 패션쇼에서 패션디렉터 킴 존스와 사진을 찍은 것과 관련해 ‘못된 손’ 논란이 일고 있다.


영국 매거진 i-D 공식 엑스 등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킴 존스는 안유진을 옆에서 한 팔로 끌어안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팬들이 문제삼는 부분은 그의 손이었다. 킴 존스는 손을 안유진의 골반 위에 걸쳐놓는가 하면 허리를 쓰다듬기도 했다.

안유진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사진 촬영을 마쳤지만, 일부 팬들은 "골반을 만지는 건 무례하다", "성추행에 가깝다", "매너손을 하는 우리나라 정서와는 맞지 않다"는 등의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

반면 "안유진도 불쾌한 반응없이 가만히 있는데 3자가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다", "문화의 차이일 뿐 서양에서는 있을 수 있는 일인데 과민반응한다"는 반론도 있었다.

한편 안유진은 티빙 오리지널 '크라임씬 리턴즈'에 출연 중이다. 아이브는 오는 3월 9일과 10일 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팬미팅 '매거진 아이브'를 개최한다.

paq@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