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이슈 류현진 MLB 활약상

‘돌아온 킬러’에 놀란 LG…류현진 이름만 들었는데 “최다승 도전 포기합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염경엽 감독 “목표치 낮췄다, 야구 재미있어질 것”



중앙일보

LG 트윈스의 애리조나 스프링캠프를 지휘하고 있는 염경엽 감독은 “류현진이 문동주·김서현·황준서 등 한화의 젊은 투수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사진 LG 트윈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는 역대 최다승 기록에 도전하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포기해야겠습니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5)이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로 복귀를 결정했다는 소식은 지난해 우승팀 LG 트윈스의 스프링캠프에서도 연일 화제다. 22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에서 만난 염경엽 LG 감독은 “류현진이 돌아오면 야구는 더 재밌어지고, 감독들은 더 힘들어질 것 같다”며 “일단 최다승 경신은 포기했다. 올 시즌 목표 승수도 84승으로 조정했다”고 밝혔다.

LG는 지난해 86승 2무 56패(승률 0.606)의 성적으로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했다. 구단 역대 최다승 기록(2022년 87승)에는 못 미쳤지만, 29년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기엔 충분했다.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올 시즌을 준비하고 있는 염 감독은 내심 ‘2년 연속 통합 우승’과 ‘역대 최다승’을 동시에 목표로 삼았다. 그러나 류현진의 국내 복귀 소식을 듣는 순간 두 번째 목표를 지웠다고 했다.

염 감독은 “류현진은 충분히 10승 이상을 할 수 있는 투수다. 그 한 명이 가세하면서 한화는 국내에서 2위 안에 드는 1~4선발진을 보유하게 됐다”며 “올 시즌엔 5강을 차지하려는 중위권 경쟁이 치열해질 것 같다. 순위 경쟁 팀이 늘어나면, 모든 팀의 승수가 전체적으로 떨어진다. 올해 우리 팀이 84승 정도 해낸다면 1위 자리를 지킬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KBO리그를 평정하고 빅리그로 떠난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서 통산 78승 48패 1세이브(평균자책점 3.27, 탈삼진 934개)를 기록하고, 12년 만에 한화로 복귀한다. 한화 입장에선 역대 그 어떤 외국인 선수보다 MLB 커리어가 화려한 선발투수를 맞아들이는 셈이다.

LG의 외국인 타자 오스틴 딘은 “빅리그에서 류현진을 상대해본 적은 없지만, 올스타 출신이고 진짜 좋은 공을 던지는 투수라 잘 알고 있다”며 “류현진이 한화로 온다니 흥미진진한 변수다. 올 시즌 한화가 더 무서워질 것 같다”고 했다.

염 감독은 류현진의 복귀가 한화에 성적 그 이상의 가치를 안겨줄 거라고 봤다. 한화는 국가대표 에이스급 투수로 성장한 문동주 외에도 김서현·황준서 등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뽑은 유망주 투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염 감독은 “지금 한화에는 국내 최고 투수로 성장할 만한 잠재력을 지닌 투수들이 많다. 이들의 성장에 류현진이 미치는 영향력이 엄청날 것”이라며 “선수를 육성하려면 좋은 감독과 코치도 필요하지만, 본보기가 될 만한 좋은 선배의 존재가 훨씬 더 중요하다. 지도자들의 한마디보다 선배들의 조언이 후배들을 키운다”고 강조했다.

한국과 미국을 휘어잡았던 류현진의 투구 기술과 루틴, 노하우가 한화의 후배들에게 가장 큰 교과서이자 동기부여가 될 것이라는 의미다. 오스틴도 “류현진이 빅리그에서 쌓은 요령을 후배들에게 전수하면 앞으로 한화 투수들이 더 크게 성장할 것 같다”고 했다. 염 감독은 “한화는 류현진 덕분에 내년, 내후년 한국시리즈까지 갈 수 있는 확률을 높였다. 그것만으로도 류현진에게 큰돈을 투자할 가치는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류현진은 KBO리그 시절 ‘LG 킬러’로 유명했다. 데뷔 첫 승 상대가 LG였고, 역대 한 경기 최다 탈삼진(17개) 기록도 LG전에서 세웠다. KBO리그 통산 98승 중 21승(21%), 통산 탈삼진 1238개 중 265개(21%)가 LG전에서 나왔다. 올 시즌 LG는 3월 23~24일 한화와 정규시즌 개막 2연전을 치른다. 새 시즌을 시작하자마자 류현진과 만날 수도 있다.

염 감독은 “류현진은 그때보다 나이를 먹었고, LG 타자들 실력은 더 좋아졌다. 매 경기 상황은 달라질 수 있다”며 “천적 관계는 언제든 바뀔 수 있는 거다. 앞으로는 상황이 달라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주)=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