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박원숙 "성냥으로 전셋집 얻어"…전원주택과 물물 교환 (같이 삽시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같이 삽시다' 자매들이 성냥과 전원주택을 물물 교환했다.

22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자매들은 팔각 성냥으로 물물 교환을 시작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문숙은 "실화다. 머리핀 하나로 집을 사신 분이 계신다"이라며 28번의 물물 교환 끝에 집을 마련한 미국의 사연을 소개했다. 이어 안문숙은 "성냥을 상품화해서 물물 교환을 하면 어떨까"라고 제안했다. 자매들은 성냥을 쌓아 집을 만들고 친필 싸인을 더해 '같이 하우스'를 완성했다.

안문숙은 "궁금하다. 저도 한 번도 안 해봤다"라고 기대한 반면, 박원숙은 "아무도 안 바꿔주지 않을까"라며 걱정했다.

가장 먼저 자매들은 공동체 밭을 관리하는 신부님을 만났다. 프랑스계 캐나다인 신부님은 "사람들이 큰 코, 하얀 피부, 대머리를 보고 미국 사람인 줄 안다. 근데 캐나다인인 뿐만 아니라 오랫동안 프랑스, 캐나다에 살았다. 32살에 한국에 와서 귀화했다"라고 밝혔다.

신부님은 자매들을 위해 배추천을 준비했다. 자매들은 서툰 신부님의 요리 실력에 직접 나서 요리를 도왔다.

이후 자매들은 본론인 물물 교환을 시작했다. 자매들은 친필 사인을 강조했다. 이들의 예술품을 높이 평가한 신부님은 "얼마 전에 저는 엄청나게 아름다운 게 생겼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대신 신부님은 리본을 추가해달라는 조건을 걸었다.

신부님이 물물 교환 대상으로 가져온 건 옥수수였다. 자매들은 옥수수는 돈으로 얼마든지 살 수 있는 물건이라며 물물 교환을 거절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 물물 교환 장소는 모델하우스다. 자매들은 중개사에게 단 하나 뿐인 '같이 하우스'를 자랑했다. 본격적인 거래 전 자매들은 전원주택 모델하우스를 구경했다.

중개사는 여주 전통 막걸리, 무드등, 유명 기타리스트의 싸인이 담긴 음악 CD를 교환 물품으로 제안했다. 날카롭게 물건을 살펴본 자매들은 이번에도 물물 교환을 거절했다.

아쉬워하는 중개사에게 안소영은 "이 집을 달라고는 안 하겠다. 우리가 여기서 3개월 살게 해주면 드리겠다"라고 제안했다. 고민하던 중개사는 이를 받아들였다. 박원숙은 "성냥 가지고 전셋집을 얻었다"라며 기뻐했다.

이사에 진심인 박원숙을 위해 자매들은 다시 회의에 들어갔다. 박원숙은 현실적으로 바로 이사는 불가능하다며, 유효기간을 물었다. 중개사는 "이번 달 안으로"라고 시간을 줬다. 막걸리, 무드등, 싸인CD, 전원주택 3개월 거주권과 '같이 하우스'의 물물 교환은 성사됐다.

다음으로 이들은 박물관을 방불케 하는 독특한 구조의 집에 방문했다. 문익점의 후손인 집주인은 직접 그린 그림을 제안했다. 자매들은 문익점 후손의 그림과 물물 교환을 했다.

박원숙은 "처음에는 말도 안 되는 얘기라고 심드렁하게 들었다. 근데 나 자신도 놀랍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KBS 2TV 방송 화면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