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3위에 만족하지 않는다...'더 높은 곳' 열의 드러낸 캡틴 이소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정관장 이소영, KOV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봄배구를 갈 수 있는 발판이 된 것 같아서 기쁘죠"

2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3-24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경기에서 정관장이 GS칼텍스를 세트스코어 3-0(25-21, 25-23, 25-23)으로 꺾었다.

이 날은 5라운드 마지막이자 서로의 순위를 뒤바꿀 수 있는 중요한 경기였다.

지켜야 하는 정관장과, 뺏어야 하는 GS칼텍스가 만났다. 결과는 선수들이 골고루 힘을 냈던 정관장의 압승이었다.

이 날 승점 3점을 가져온 정관장은 누적승점 50점, 3위를 단단히 굳혔다. 4위 GS칼텍스와는 점수 차를 5점 차로 벌렸다. 더불어 흥국생명전을 제외하고 5라운드를 5승 1패라는 우수한 성적으로 마쳤다.

메가가 21득점(공격성공률 56.25%), 지아 15득점, 이소영이 9득점을 기록했다. 이소영은 리시브에서 40%의 성공률, 디그는 100%(14개 중 14개)의 성공을 보이며 팀을 공수방면으로 지탱했다.

MHN스포츠

정관장 이소영, KOV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를 승리로 마친 이소영은 인터뷰실을 찾아 "5승 1패라는 승리를 가져올 수 있어서 봄배구를 갈 수 있는 발판이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주장 이소영은 지난 해 4월, 전치 6~8개월의 오른쪽 어깨 회전근개 수술을 받은 후 23-24시즌 초입 코트에 복귀했다. 시즌 중반까지 교체로 출전하다가 4라운드부터 본격적으로 경기에 나서고 있다.

정관장 고희진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이)소영이가 4~5라운드부터 풀타임으로 경기를 소화한 것이 팀의 변곡점이다"라며 이소영의 합류를 크게 긍정적으로 바라보기도 했다.

이소영은 이에 대해 "그렇게 말씀해주셔서 감사하다"며 "그만큼 저에게 기대하는 것도 있을텐데, 그 기대에 맞게끔 하려고 한다. 잘하고 있는 것 같다고 생각이 들고 또 꾸준히 해내야 할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다만 아직까지 어깨 컨디션이 완벽하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특정 부위를 다친 선수는 한동안 코트 안에서 재발을 우려해 위축되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MHN스포츠

정관장 이소영과 고희진 감독이 하이파이브한다, KOV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영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는 "공을 때리는 부분에 있어서 그런건 (위축되는 것은) 없지만, 공을 때렸을 때 통증이 나오는 특정 자세들은 있다"며 "최대한 그런 자세를 하지 않으려 하는데 경기를 치르다보면 안 할 수가 없다. 최대한 피하려고 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의 출전은 분명 팀에 큰 도움이 되지만, 현재 정관장의 굵직한 공격을 이끄는 공신들은 역시나 외인 선수인 지아와 아시아쿼터 아포짓 스파이커인 메가다.

이소영은 "두 사람이 정말 좋은 공격수"라며 "저는 공격보다는 (수비를) 많이 받아줄테니 부담없이 때려달라고 한다. 지아도 책임감이 강해서 범실에 대해서 스트레스를 받아하지만, 충분히 잘하고 있다. 크게 걱정할 부분은 없다. 그 친구들을 만나 다행"이라고 말했다.

멘탈을 중시하는 사령탑 고희진 감독 역시 그에게 힘을 실어준다. 이소영은 "우리는 기복이 있는 팀이다. 연습과정이나 훈련할 때 잘할 때는 엄청 잘하지만 안될 땐 또 뚝 떨어진다"며 "그럴때 정신적인 부분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해주신다. 또 코트 안에서 제가 해야하는 부분을 최대한 잡아주려고 하신다. 잘 나오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감독님이 최대한 잘해주려고 하셔서 선수들도 저를 믿고 잘 따라와주는 것 같다"고 전했다.

MHN스포츠

득점 후 기뻐하는 정관장ⓒMHN스포츠 이지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직전 KGC인삼공사였던 팀명은 23-24시즌을 앞두고 '정관장 레드스파크스'로 바뀌었다.

올 시즌, 봄배구에 간다면 바뀐 팀명으로는 처음으로 포스트시즌에 오르게된다. 팀 자체로서는 2016-17시즌 이후 자그마치 7시즌만에 봄배구에 나선다.

이소영은 이에 대해 "우리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승점을 더 쌓는다면 2위도 턱 끝까지 쫓아갈 수 있겠다"며 "3위에 머무르지 않고 위까지 도전한다는 생각으로 해보겠다"고 힘줘 말했다.

준플레이오프에 대해 묻자 "준플레이오프는 제 머릿속에 없다"고 농담조로 뚜렷하게 웃으며 대답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팀을 응원하는 팬들에게도 "지금까지 지켜봐주신만큼 포스트시즌에서도 함께 응원해주시고 뛰어주시면 꼭 결과로 보답하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정관장은 오는 24일, 홈인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흥국생명과 6라운드 첫 대결에 나선다.

사진= MHN스포츠 DB, KOVO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