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굿바이 김민재'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과 작별 '시즌 종료 이후 떠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바이에른 뮌헨과 토마스 투헬 감독이 작별한다.

뮌헨은 21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구단과 투헬 감독은 2025년 6월 30일까지 유효한 계약을 2024년 6월 30일에 마치기로 합의했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얀 크리스티안 드레젠 CEO는 "원만한 상호 합의 아래 올여름 동행을 마치기로 결정했다. 우리 목표는 다가오는 시즌 새 사령탑과 함께 새 방향을 추구하는 것이다. 그때까지 모든 구성원은 독일 분데스리가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최대한 성과를 거둬야 한다. UCL 8강에 잔출하리라 확신한다"라고 전했다.

투헬 감독은 "시즌 종료 이후 동행을 마치기로 합의했다. 그때까지 나는 최대한 성과를 거두기 위해 코칭스태프와 할 수 있는 모든 걸 쏟겠다"라고 각오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시즌 뮌헨은 가까스로 '마이스터샬레(독일 분데스리가 우승)'를 사수했다. 리그 최종전에서 도르트문트를 끌어내리고 챔피언에 등극했다. 그것도 이재성이 이끄는 마인츠가 도르트문트를 잡지 않았다면 불가능했을 우승이었다. 절치부심한 뮌헨과 투헬 감독은 시즌 개막에 앞서 분주히 이적시장을 돌아다니며 선수를 수급했다. 센터백에 김민재 그리고 최전방에 해리 케인을 영입해 전력을 대폭 강화했다.

하지만 실망스러운 결과가 계속됐다. 최근 독일 분데스리가 21라운드 레버쿠젠전(0-3 패),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라치오전(0-1 패), 리그 22라운드 보훔전(2-3 패)에서 3연패에 빠졌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던 시절인 2015년 5월 16일 마지막 3연패 이후 3,201일 만에 직면한 3연패다.

투헬 감독 체제가 흔들린다. 독일 '스포르트 1'은 "토마스 투헬 감독이 이끄는 뮌헨이 더욱 위기에 빠졌다. 많은 선수들이 초조함을 느끼고 있다. 조슈아 키미히도 마찬가지다. 경기 종료 이후 키미히와 촐트 뢰브 수석코치 사이 다툼이 있었다. 'AZ' 패트릭 스트라서 기자에 따르면 키미히와 뢰브 수석코치는 난투극 직전까지 갔다. 'DAZN'도 방송에서 이 논란에 대해 간략히 언급했다"라며 우려를 표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상도 끊이지 않는다. 올겨울 야심차게 영입했던 사샤 보이가 전력에서 이탈했다. 프랑스 출신 라이트백 유망주 보이는 스타드 렌에서 성장한 다음 프로에 데뷔했다. 2019년부터 2021년까지 프랑스 리그앙 무대를 누비며 차곡차곡 경험치를 쌓았다. 다음 클럽은 갈라타사라이였다. 험난한 경쟁을 뚫고 주전으로 도약했다. 2021년부터 2024년 1월까지 튀르키예 쉬페르리그 무대에서 활약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빠르게 주가를 높이던 보이가 메가 클럽에 입성했다. 지난겨울 이적시장 뮌헨은 3,000만 유로(약 431억 원)라는 적지 않은 금액을 투자해 보이와 계약을 체결했다. 기대감이 높았다. 사샤는 유일한 라이트백 누사이르 마즈라위에게 가중된 부담을 분담하고, 3백 전환 시 윙백까지 소화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투헬 감독은 영입 직후부터 사샤를 활용했다. 20라운드 묀헨글라트바흐전(3-1 승)에서 교체 투입으로 독일 분데스리가에 데뷔했고, 21라운드 레버쿠젠전(0-3 패)에선 선발로 내보냈다. 레버쿠젠전은 우측이 아닌 좌측으로 출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부상으로 쓰러지고 전력에서 이탈했다. 복귀는 다음 달 중순으로 예상된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샤와 함께 영입됐던 다이어도 기대만큼 활약하지 못하고 있다. 뮌헨 입단 당시 다이어는 "이번 이적은 꿈과 같다. 어린 시절부터 언젠가 뮌헨 같은 클럽에서 뛰고 싶어 하기 때문이다. 뮌헨은 전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클럽 중 하나이며, 놀라운 역사를 자랑한다. 내가 지닌 다재다능함으로 팀을 돕고 싶다. 세계 최고인 경기장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새 동료과 팬들을 만나길 고대한다"라며 각오를 불태웠다.

센터백 보강이 절실했던 뮌헨이다. 겨울 이적시장과 함께 뮌헨은 수비진 보강을 계획했다. 제롬 보아텡 복귀설, 다비드 알라바 재합류설, 토미야스 타케히로 영입설 등등 루머가 떠돌았다. 결국 센터백 옵션을 강화할 선수로 다이어가 영입됐다.

처음에는 토트넘 훗스퍼 잔류가 예상됐다. 다이어는 "나는 토트넘에 남을 생각이다. 내가 말할 수 있는 건 할 수 있는 걸 하고, 통제할 수 있는 걸 통제하며, 좋은 시즌을 보내려고 노력하는 것뿐이다. 나는 29세다. 앞으로 전성기가 올 거라 진심으로 믿는다. 함께 뛰었던 동료들을 보면 얀 베르통언과 무사 뎀벨레가 30대 초반에 전성기를 보냈다. 나 역시 전성기가 오고 있어 기대된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개막 이후 다이어는 전력에서 아예 제외됐다. 잉여 선수로 전락한 그에게 뮌헨이 접근했다. 플레텐베르크는 "다이어는 뮌헨 영입 목록에 있으며 원칙적으로 구두 합의가 이루어졌다. 다이어와 뮌헨은 지난여름에도 연결됐고, 연락이 끊겼던 적이 없다. 투헬 감독과 뮌헨 수뇌부는 며칠 동안 다이어를 논의하고 분석했으며, 수비 전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어 흥미로운 후보 가운데 하나다"라고 설명했다. 결국 뮌헨은 남은 시즌 임대에 연장 옵션이 포함된 계약으로 다이어를 영입하면서 수비 옵션을 강화했다. 로테이션으로 간간히 출전하고 있지만 만족할 정도는 아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처럼 그라운드 안팎에서 크게 요동치고 있는 뮌헨. 투헬 감독과 동행은 올 시즌부로 끝난다. 현재 차기 사령탑으로 사비 알론소 레버쿠젠 감독, 안토니오 콘테 감독, 조세 무리뉴 감독,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등이 레이더에 포착된 상황이다.

독일 '빌트'는 "무리뉴가 뮌헨에 관심이 있다! 심지어 독일어도 배우고 있다. 레버쿠젠이 뮌헨을 격파하자 팬들은 답답함을 토로하고 있다. 많은 후보자가 있다. 무리뉴 감독은 뮌헨에 관심이 있다. '빌트 스포츠'에 출연한 크리스티안 폴크 기자는 '무리뉴 감독이 독일어를 배우고 있다고 들었다. (뮌헨을 이끌) 준비됐을 것이다'라고 이야기했다. 무리뉴 감독은 지난달 중순부터 무직 상태다"라고 보도했다.

플레텐베르크는 "뮌헨은 잠재적인 해결책으로 솔샤르 감독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다만 원래 계획은 그대로다. 뮌헨은 적어도 시즌 종료까지 토마스 투헬 감독과 함께하길 원한다. 솔샤르 감독과 뮌헨 사이 구체적으로 진전된 건 없다. 솔샤르 감독은 자유 계약(FA) 상태이며 새로운 프로젝트를 맡을 준비가 되어 있다. 크리스토프 프룬드 뮌헨 단장은 오랜 시간 솔샤르 감독을 주시하고 있다"라고 짚었다.

뮌헨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투헬 감독 대체자를 물색하고 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