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월급 240만원 중 170만원 적금"…양세형, '109억 건물주' 된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라디오 스타' 양세형. (사진 = MBC TV 캡처) 2024.02.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개그맨 양세형이 '100억원 대' 건물주가 된 뒷얘기를 전했다.

양세형은 21일 오후 방송된 MBC TV 토크 예능물 '라디오스타'에서 "원래 돈을 잘 안 쓴다. 20대 초반 '웃찾사'에서 월급 240만 원 받던 시절 돈을 모아야 한다고 생각해 170만 원을 적금으로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실질적으로 돈이 많지 않았는데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비싸보이는 옷을 입었고, 명품 시계의 가품을 사서 차고 다닌 일화도 전했다. 또 지난해 시집을 낸 양세형은 인세를 모두 기부하기로 했다.

앞서 양세형은 지난해 서울 마포구 홍익대 인근 빌딩을 109억원에 매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