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롤코녀'→'노출 피아노女' 이해인, 노출 시작한 이유는? "나만의 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사진=채널S 방송화면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버 이해인이 커플 예능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과거 방송에서 말한 노출 이유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에 출연한 이해인은 "제가 이런 옷(노출이 있는)을 입고 피아노를 치는 콘텐츠를 하고 있다. 모든 사람들이 클래식 피아노 하면 정장 입고 드레스 갖춰 입고 하는데 꼭 그렇게 답답하게 할 필요가 뭐가 있냐"라고 말했다.

이어 이해인은 "난 나만의 길을 가겠다. 그래서 얇은 원피스를 입었더니 조회수가 떡상을 한 거다. 그래서 그 이후에 '그럼 조금 더 강한 도전을 해볼까?' 하다가 이렇게 됐는데 그렇지만 노출이 포커스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남자 팬들이 너무 생긴 것이 부작용이라고 말한 이해인은 '언제부터 옷을 덜 입기 시작했냐'는 질문에 "2년 정도 됐다. 노출을 하는 것에 대해 전혀 창피하지 않다. 창피하다고 생각하는 게 더 창피한 것 같다. 본인만의 장점이 있고 어필하고 있는 점이 있는데 저를 좀 영리하게 활용을 했다고 생각하고 사실 본질이 중요한 것 아니겠나. 아무리 노출을 한다고 해도 음악이 좋지 않으면 제가 100만 구독자까지 올 수도 없었을 거고 저는 그것을 저를 어필할 수 있는 노력이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2020년 출연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서는 배우로 활동하지 않고 유튜버로 전향한 것에 대해 "어느 순간 이상하게 일이 꼬이고 계속 안 되더라. 내 길이 아닌가 싶어서 기다려보기엔 시간이 너무 갔다. 필라테스 강사 생활도 했는데 카메라 앞에서 일을 하던 사람이라 목마름이 충족되지 않더라. 카메라 앞에서 뭘 할 수 있을까 싶어 유튜브를 한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한편, 2005년 데뷔한 이해인은 tvN '재밌는 TV 롤러코스터'에서 롤코녀로 불리며 얼굴을 알렸다.

이후 드라마에도 출연했던 이해인은 돌연 방송 출연을 중단했고, 2020년부터 유튜브 '이지'를 통해 과감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아주경제=전기연 기자 kiyeoun01@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