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손흥민·이강인 어깨동무 화해…전 캡틴 기성용 "힘내자" "최고다" 댓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기간 도중 충돌했던 손흥민(왼쪽), 이강인. (인스타그램 갈무리)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아시안컵 기간 중 탁구로 인해 갈등을 빚은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과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화해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전 축구 대표팀 주장이었던 기성용의 반응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강인은 2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아시안컵 대회에서 저의 짧은 생각과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흥민이 형을 비롯한 팀 전체와 축구 팬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쳐드렸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흥민이 형을 직접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긴 대화를 통해 팀의 주장으로서 젊어진 무게를 이해하고 저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런던으로 찾아간 저를 흔쾌히 반겨주시고 응해주신 흥민이 형께 이 글을 통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라며 런던을 찾아가 사과한 사실을 전했다.

그는 "흥민이 형이 주장, 팀 동료로서 단합을 위해 저에게 한 충고들을 귀담아듣지 않고 제 의견만 피력했다"며 "식사 자리에서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다. 깊이 뉘우치고 있다. 팀에 대한 존중과 헌신이 제일 중요한 것임에도 제가 부족함이 많았다. 선배들과 동료들을 대할 때 더욱 올바른 태도와 예의를 갖추겠다 약속드렸다"라고 밝혔다.

같은 날 손흥민은 "강인이가 잘못된 행동을 다시는 하지 않도록 저희 모든 선수가 대표팀 선배로서 또 주장으로서 강인이가 보다 좋은 사람,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옆에서 특별히 보살펴 주겠다"라고 말했다.

뉴스1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왼쪽)과 전 주장 기성용. ⓒ News1 공정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전직 축구 대표팀 주장이었던 기성용이 손흥민, 이강인 SNS에 단 댓글.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어 "저도 제 행동에 대해 잘했다 생각하지 않고 충분히 질타받을 수 있는 행동이었다 생각했다"며 "앞으로 더 현명하고 지혜롭게 팀원들을 통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끝으로 "그 일 이후 강인이가 너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한 번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달라. 대표팀 주장으로서 꼭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전 축구대표팀 주장이었던 기성용은 이강인의 진정성 있는 사과에 "힘내자"라는 댓글을 달며 위로했다. 또 손흥민이 남긴 글에는 "최고다"라며 대인배다운 면모를 보인 그를 추켜세웠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캡틴 마음은 캡틴이 알아주는구나", "진짜 눈물 난다. 이강인 잘하는 선수인 만큼 마인드 셋 다시 해서 잘 크면 좋겠다. 손흥민 진짜 최고다. 참된 리더네", "대인배 손캡도 생각할수록 멋있고 기캡도 멋지다" 등의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ro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